'인성甲' 서현, 김정현·서예지 소문 알고도 위로해줬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서현이 김정현의 태도논란에도 오히려 그를 위로해준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서현 인스타그램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서현이 김정현의 태도논란에도 오히려 그를 위로해준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서현 인스타그램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서현이 김정현의 태도 논란에도 오히려 그를 위로해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2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에는 ‘서현의 눈물, 김정현 배후 서예지의 충격 실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선 2018년 진행된 ‘시간’ 제작발표회 때 팔짱을 끼려던 서현을 뿌리치며 불거진 김정현의 태도 논란을 지적했다.

유튜버 이진호는 “당시 작품을 촬영하며 서현이 많이 상처 받고 울었다고 들었다. 정말 많이 울었다더라"며 "상황이 너무 심각하니 김정현 소속사에서 중재 자리를 마련했다. 카페에서 김정현과 서현이 만났는데 그 자리에서 김정현이 ‘내가 몸이 너무 안 좋아서 그런다’며 사과하고 양해를 구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 말을 듣고 서현은 오히려 김정현을 위로해주며 이해해줬다고 한다. 하지만 당시 서예지와 관련된 소문이 파다했고 서현 역시 주위 사람들에게 이 이야기를 들은 것이 있어 단도직입적으로 ‘서예지 때문이냐’고 물었다고 한다"고 당시 상황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어 "김정현은 ‘절대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그때라도 사실대로 말했다면 서현이 그렇게 상처를 입지 않았을 거다. 끝까지 거짓말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12일 디스패치는 서예지의 '김정현 조종설'을 보도했다. 해당 기사에 따르면 김정현은 2018년 방송된 드라마 '시간' 출연 당시 여자친구였던 서예지의 요구에 따라 서현과의 멜로 장면을 모두 수정했고, 여자 배우는 물론 스태프에게도 딱딱하게 대했다고 알려졌다.

실제로 김정현은 제작발표회에서 무표정한 얼굴을 고수하는 동시에 서현의 팔짱을 거부해 태도 논란을 일으켰다. 드라마 중간에 건강 상의 이유로 극에서 하차하는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1%
  • 89%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