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최후 항쟁지' 옛 전남도청 건물서 탄흔 924개 발견… "진실 밝힐 실마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옛 전남도청 건물 일대에서 탄흔으로 의심되는 흔적 총 924개가 발견됐다. 사진은 옛 전남도청 서무과(사진 위)와 경찰국(아래)에서 추출된 탄두 5발. /사진=뉴스1(사진=문화체육관광부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 제공)
옛 전남도청 건물 일대에서 탄흔으로 의심되는 흔적 총 924개가 발견됐다. 사진은 옛 전남도청 서무과(사진 위)와 경찰국(아래)에서 추출된 탄두 5발. /사진=뉴스1(사진=문화체육관광부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 제공)
5·18 민주화운동 최후의 항쟁지였던 옛 전남도청 건물과 그 일대에서 총기에서 발사된 것으로 추정되는 탄흔 924개가 발견됐다. 서무과에서 8개, 옛 경찰국 외벽에서 2개 등 총 10개의 탄두도 포함됐으며 이 중 5발이 추출됐다.

13일 문화체육관광부 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은 옛 전남도청 건물 일대를 조사한 결과 탄흔으로 의심되는 흔적 총 924개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탄흔 924개 가운데 실제 탄두도 나왔다. 1980년 5·18 당시 도청 진압 상황을 추정할 수 있는 탄두가 10곳에 박혀 있었고 그중 5발이 추출됐다.

추진단이 탄흔으로 추정되는 곳을 비파괴 검사 방법으로 형태를 분석한 결과 탄흔으로 추정되는 71곳을 발견했지만 현재는 수리·보수가 된 것으로 확인됐다. 잔존 성분 검사 등 추가 검증이 필요한 탄흔 의심 흔적 454개가 발견됐다. 나머지 389개는 못이나 나사못 자국 등 공사 흔적으로 판명됐다.

옛 전남도청 건물 외에도 1980년 당시부터 있었던 수목 중 본관 앞 은행나무 속에 3발, 회의실(또는 민원봉사실) 옆 소나무 속에 2발 등 탄두가 나무 내부에도 박혀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은 탄흔 조사를 위해 문헌, 구술, 당시 사진·영상 등으로 탄흔이 있었던 곳을 추정했으며 비파괴 과학적 방법을 동원했다. 국방부의 협조를 받아 사격장에서 당시 벽면과 같은 벽체를 만들어 탄흔 표본(샘플) 사격을 한 후 확보된 탄흔 표본과 현 벽체도 비교·분석했다.

이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을 통해 총탄의 성분 분석과 탄두 표면에 남아 있는 총강 흔적 등을 교차 확인해 엠(M)16의 탄두임을 증명했다.

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 관계자는 "이번 조사로 확인된 탄흔을 통해 시민들의 최후 항쟁 직전과 직후 모습, 계엄군의 진압 동선, 진압 방식 등을 유추할 수 있었다"며 "5·18최후의 항쟁지였던 옛 전남도청이 품고 있던 그날의 기억과 진실을 밝히는 또 하나의 중요한 실마리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은 이번 탄흔 조사의 모든 과정을 영상으로 담아 전시콘텐츠로 제작해 옛 전남도청 복원 이후 공개할 예정이다. 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에 따르면 탄흔으로 확정된 10개의 흔적은 영구적으로 보존할 수 있도록 처리하고 나머지 탄흔 추정 흔적 71개와 의심 흔적 454개 등 흔적 525개에 대해서는 추가 조사와 검증을 진행할 계획이다.
 

강은경
강은경 eunkyung505@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강은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8.72상승 21.3510:36 05/06
  • 코스닥 : 968.58상승 1.3810:36 05/06
  • 원달러 : 1124.90상승 2.310:36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0:36 05/06
  • 금 : 67.76상승 3.3810:36 05/06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관계장관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강연하는 유승민
  • [머니S포토] 합당 논의?, 국힘 김기현 기다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