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피털 등 여전사, 지난해 순익 2조5639억… 전년比 24.7%↑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전사 순이익 현황 /표=금융감독원
여전사 순이익 현황 /표=금융감독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신용카드사를 제외한 여신전문금융회사의 지난해 순이익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0년 여신전문금융회사(신용카드사 제외) 영업실적’에 따르면 지난해말 기준 리스·할부금융·신기술금융 등 여전사 112곳의 당기순이익은 2조5639억원으로 1년 새 24.7%(5082억원) 증가했다.

고유업무 순이익은 전년 대비 3.3%(941억원) 증가했고 렌탈·유가증권 관련 순이익도 같은 기간 각각 27.2%(712억원), 94.8%(1394억원) 늘었다.

자본건전성도 개선됐다. 지난해 말 기준 연체율은 1.26%로 전년대비 0.42%포인트, 고정이하여신비율도 1.73%로 전년대비 0.39%포인트 각각 하락했다.

조정자기자본비율과 레버리지 비율도 각각 16.4%, 6.7배로 감독규정에서 정한 지도기준을 충족했다. 감독규정에선 조정자기자본비율을 7% 이상, 레버리지 비율은 10배 이내로 규정하고 있다.

총자산도 증가했다. 지난해 말 기준 여전사의 총자산은 181조1000억원으로 전년대비 19조4000억원(12.0%) 증가했다. 고유업무 자산은 리스·할부자산 등의 증가에 힘입어 67조3000억원을 기록해 1년 전보다 8.0%(5조1000억원) 늘었다. 대출자산은 85조8000억원으로 같은 기간 9조1000억원(11.9%) 증가했다. 주로 기업대출이 늘어난 영향이다.

금감원 측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여전사의 총자산과 순이익이 지속 증가했고 연체율과 조정자기자본비율 등 건전성 지표도 안정적”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코로나19 영향 장기화 가능성과 글로벌 금융시장의 불확실성 등에 대비하고자 여전사의 유동성 현황과 연체율 등 건전성 지표에 대한 모니터링과 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말 기준 신용카드사를 제외한 여전사는 할부금융사 23개, 리스사 26개, 신기술금융회사 63개 등 총 112개사로 1년 전보다 5개 증가했다.
 

변혜진
변혜진 hyejin8@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변혜진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3.15상승 25.7810:52 05/06
  • 코스닥 : 969.72상승 2.5210:52 05/06
  • 원달러 : 1124.80상승 2.210:52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0:52 05/06
  • 금 : 67.76상승 3.3810:52 05/06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관계장관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강연하는 유승민
  • [머니S포토] 합당 논의?, 국힘 김기현 기다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