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날씨] 서울 아침 3도로 '뚝'… "따뜻하게 챙겨 입으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수요일인 14일은 서울의 아침기온이 3도에 머무는 등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지난 10일 울산 울주군 간절곶공원을 찾은 시민들의 모습. /사진=뉴스1
수요일인 14일은 서울의 아침기온이 3도에 머무는 등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지난 10일 울산 울주군 간절곶공원을 찾은 시민들의 모습. /사진=뉴스1
수요일인 14일은 서울의 아침 기온이 3도에 머무는 등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릴 전망이다. 경기 북부와 강원 내륙에는 기온이 10도 이상 떨어져 한파특보가 발효될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은 이날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대체로 맑겠다고 예보했다. 다만 강원 영동과 경상권 동해안은 낮까지 구름이 많다.

아침 기온은 최대 10도 이상 떨어져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5도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예보 됐다.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추울 전망이다.

중부 내륙과 강원 산지, 경북 북동 산지, 전북 동부에서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곳이 많고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이 있다.

일부 경기 북부와 강원 내륙, 강원 산지, 충북 북부, 전북 동부, 경북 북부 내륙에는 아침 기온이 오늘(13일)보다 10도 이상 큰 폭으로 떨어져 한파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은 "낮과 밤의 기온차가 15도 내외로 크니 기온 변화로 인한 면역력 저하 등 건강관리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침 최저 기온은 -1~7도, 낮 최고 기온은 12~18도로 예상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이 좋음~보통으로 예상된다.

강원 중·남부 동해안과 경북 동해안에는 새벽부터 아침 사이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질 수 있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와 동해 앞바다에서 0.5~2m, 남해 앞바다 0.5~1.5m로 일겠고 먼바다 파고는 서해 최고 3.5m, 남해와 동해 먼바다 최고 3m로 예상된다.

풍랑특보가 발효된 동해 중부 먼바다와 제주도 남쪽 먼바다는 이날 오전까지 바람이 시속 35~65㎞로 강하게 불고 물결이 2~4m(동해 먼바다 최대 5m)로 매우 높게 일어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지역별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3도 ▲인천 5도 ▲춘천 2도 ▲강릉 5도 ▲대전 4도 ▲대구 6도 ▲부산 7도 ▲전주 4도 ▲광주 5도 ▲제주 9도로 예상된다.

낮 예상 최고 기온은 ▲서울 14도 ▲인천 12도 ▲춘천 16도 ▲강릉 17도 ▲대전 17도 ▲대구 17도 ▲부산 18도 ▲전주 16도 ▲광주 16도 ▲제주 14도다.
 

강은경
강은경 eunkyung505@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강은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