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 아침 전국 '꽃샘추위'… 4월에 한파특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수요일인 14일은 서울의 아침기온이 3도에 머무는 등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쌀쌀한 날씨 속에서 시민들이 출근하는 모습. /사진=뉴스1
수요일인 14일은 서울의 아침기온이 3도에 머무는 등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쌀쌀한 날씨 속에서 시민들이 출근하는 모습. /사진=뉴스1
수요일인 14일은 서울의 아침 기온이 3도에 머무는 등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린다. 경기 북부와 강원 내륙에는 기온이 10도 이상 떨어져 한파특보가 발효될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은 이날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대체로 맑다고 예보했다. 다만 강원 영동과 경상권 동해안은 낮까지 구름이 많다.

아침 기온은 전날보다 최대 10도 이상 떨어져 전국 대부분 지역이 5도 안팎이며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다.

중부 내륙과 강원 산지, 경북 북동 산지, 전북 동부에서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곳이 많고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이 있다.

경기 북부 일부와 강원 내륙, 강원 산지, 충북 북부, 전북 동부, 경북 북부 내륙에는 아침 기온이 어제(13일)보다 10도 이상 큰 폭으로 떨어져 한파특보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은 "낮과 밤의 기온차가 15도 내외로 크니 기온 변화로 인한 면역력 저하 등 건강관리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침 최저 기온은 -1~7도, 낮 최고 기온은 12~18도로 예상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이 '좋음'~'보통'으로 예상된다.

강원 중·남부 동해안과 경북 동해안에는 새벽부터 아침 사이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질 수 있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와 동해 앞바다에서 0.5~2m, 남해 앞바다 0.5~1.5m로 일고 먼바다 파고는 서해 최고 3.5m, 남해와 동해 먼바다 최고 3m로 예상된다.

풍랑특보가 발효된 동해 중부 먼바다와 제주도 남쪽 먼바다는 이날 오전까지 바람이 시속 35~65㎞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4m(동해 먼바다 최대 5m)로 매우 높게 일어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지역별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3도 ▲인천 5도 ▲춘천 2도 ▲강릉 5도 ▲대전 4도 ▲대구 6도 ▲부산 7도 ▲전주 4도 ▲광주 5도 ▲제주 9도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14도 ▲인천 12도 ▲춘천 16도 ▲강릉 17도 ▲대전 17도 ▲대구 17도 ▲부산 18도 ▲전주 16도 ▲광주 16도 ▲제주 14도로 예상된다.
 

강은경
강은경 eunkyung505@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강은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