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은행, 유동성 '비상'… 코로나로 곳간 말랐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방은행의 유동성이 크게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스1
지방은행의 유동성이 크게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스1

지난해 지방은행의 유동성이 크게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타격이 큰 중소기업·소상공인 등을 위한 금융지원에 나서면서 여유 자금이 줄어든 것으로 분석된다.



지방은행 절반이 규제기준 100% 밑돌아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대구·부산·경남·광주·전북·제주은행 등 지방은행 6곳의 지난해 말 평균 유동성커버리지비율(LCR)은 99%로 전년대비 12%포인트 하락했다. 유동성커버리지비율은 향후 30일간 예상되는 순 현금 유출액 대비 고유동성 자산 비율이다. 유동성커버리지비율이 떨어진 것은 그만큼 은행의 대출 여력이 줄었다는 의미다.

금융감독원은 통상적으로 은행의 유동성커버리지비율을 100%로 규제하고 있는데 지방은행 6곳 중 절반이 이에 못 미쳤다. 지난해 말 대구은행의 유동성커버리지비율은 96%, 제주은행 95%, 광주은행이 93% 수준이었다.

규제기준을 충족한 지방은행 3곳도 100% 선을 겨우 넘겼다. 지난해 말 경남은행의 유동성커버리지비율은 105%, 부산은행과 전북은행 모두 102%를 기록했다.

1년 새 유동성커버리지비율이 가장 크게 하락한 곳은 제주은행이었다. 2019년 116%에서 지난해 21%포인트 하락했다. 이어 같은기간 광주은행이 106%에서 13%포인트, 대구은행이 106%에서 12%포인트 떨어졌다. 전북은행의 유동성커버리지비율은 2019년 113%에서 지난해 10%포인트 하락했고 경남은행과 부산은행은 각각 113%, 108%에서 8%포인트, 6%포인트씩 떨어졌다.

업계에선 지방은행의 유동성이 악화된 것이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중소기업과 자영업자·소상공인 등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에 나선 영향이라고 보고 있다. 지방은행은 지난해부터 금융당국의 소상공인 금융지원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자체 특별대출 상품을 출시하는 등 자금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하지만 대출 만기 연장 등의 조치가 오는 9월로 연장됨에 따라 자금 회수가 어려운 상황이다. 이 와중에 거점 지역의 경기 침체가 장기화 되면서 대출 수요도 여전해 유동성커버리지비율 관리가 쉽지 않다.

다만 금융당국이 유동성커버리지비율 규제 완화 조치를 올 9월까지로 연장해 아직 유동성을 관리할 여유는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은행의 통합 유동성커버리지비율은 기존 100%에서 85%로, 외화 유동성커버리지비율은 80%에서 70%로 완화됐다.

지방은행 관계자는 "규제 완화로 유동성커버리지비율 관리가 시급한 상황은 아니다"면서도 "선제적으로 유동성을 관리해 올 연말까지는 넉넉하게 기준선을 넘기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변혜진
변혜진 hyejin8@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변혜진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