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만한 토끼, 실종됐다?… 몸길이만 129cm '행방묘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몸길이 129㎝로 기네스북에 오른 자이언트 토끼가 살던 곳에서 실종됐다. /사진=Annette Edwards 트위터
몸길이 129㎝로 기네스북에 오른 자이언트 토끼가 살던 곳에서 실종됐다. /사진=Annette Edwards 트위터

몸길이 129㎝로 기네스북에 오른 자이언트 토끼가 살던 곳에서 실종됐다. 

12일(현지 시각) BBC 등에 따르면 영국 우스터셔 지역에서 머무르고 있던 토끼 ‘다리우스’가 행방이 묘연해 현지 경찰이 수사를 진행중이다. 

다리우스를 길러온 애넷 에드워즈는 신고포상금으로 1000파운드(약 154만원)를 내걸고 무사 귀환을 기도하고 있다. 그는 자신의 트위터에서 "매우 슬픈 날"이라며 "다리우스는 이제 너무 늙어서 후손을 볼 수 없다. 제발 그를 집으로 돌려보내 달라"고 호소했다.

다리우스는 2010년 기네스 세계 기록에 '살아있는 최장신 토끼'로 이름을 올렸다. 당시 몸길이가 129㎝로 측정됐다. 다리우스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그는 엄마 토끼 '앨리스'의 유전자를 물려받아 어렸을 때부터 몸집이 컸으며 몸길이가 길 뿐이지 비만은 아니다.

홈페이지에서는 다리우스의 사진이 담긴 티셔츠, 머그잔 등을 판매 중이며 그의 아기 토끼 입양도 안내해준다. 경찰은 "세계 기록을 보유한 토끼의 절도와 관련해 제보를 받는 중"이라고 밝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4.20하락 65.2313:52 05/12
  • 코스닥 : 961.47하락 17.1413:52 05/12
  • 원달러 : 1125.00상승 5.413:52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3:52 05/12
  • 금 : 65.54하락 1.213:52 05/12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제18회 자동차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세미나, 국민의례하는 '김기현' 대행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먹 인사하는 전해철과 서영교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