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걸 유정 "민영 양치질할 때 헛구역질… 죽겠다 싶다" 걱정에 민영이 보인 반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브레이브 걸스 민영이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유정이 건넨 농담을 웃어넘기며 돈독함을 뽐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브레이브 걸스 민영이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유정이 건넨 농담을 웃어넘기며 돈독함을 뽐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브레이브 걸스 민영이 라디오 방송 중 유정의 말에 당황했다.

13일 민영은 인스타그램에 "민영이 양치질할 때 헛구역을 크게 한다. 이러다 죽겠다 싶다"고 같은 그룹 멤버 유정이 라디오 방송에서 말했다는 기사를 캡처해 올렸다. 이에 민영은 "나한테 왜 그래?"라며 농담을 던졌다.

유정이 "(양치질을 할 때) 헛구역질을 하는데 멈추는 방법을 모르겠다"고 한 멘트에 민영은 "혀 닦을 때만 숨을 참으면 된다"고 남기기도 했다.

두 사람은 평소 장난을 주고받으며 돈독한 관계를 자랑했다. 예능프로그램에서도 서로를 놀리며 웃음을 주기도 했다.
 

  • 0%
  • 0%
  • 코스피 : 3276.19상승 12.3118:01 06/23
  • 코스닥 : 1016.46상승 4.918:01 06/23
  • 원달러 : 1137.70상승 5.818:01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8:01 06/23
  • 금 : 72.52상승 0.7318:01 06/23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