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3선도 모여 "뼈를 깎는 혁신" 다짐…'조국'은 언급 안해(종합)

"초·재선 입장에 공감한다"면서 초선 비판 당원엔 원론적 답변만 "우리가 더 소통해야…정교한 정책 대안 제시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 3선 의원 모임에 참석하고 있다. 2021.4.13/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 3선 의원 모임에 참석하고 있다. 2021.4.13/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한재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3선 의원들이 13일 4·7 재보궐선거 이후 처음으로 한 자리에 모여 선거 패배를 계기로 반성과 혁신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하지만 당 일각에서 비판이 나오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문제는 거론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3선 의원들 총 25명 가운데 윤관석 의원을 비롯해 당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한 박완주 의원과 이원욱·김경협·이광재·남인순·박홍근·서영교 의원 등 18명이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회동했다.

약 3시간에 걸친 마라톤 회의 후 윤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4·7 재보선을 통해 확인된 준엄한 민심에 철저한 반성과 성찰, 뼈를 깎는 혁신을 다짐하고 앞장서겠다"며 "당의 다양한 목소리와 초·재선 간담회에서 나온 의견과 문제의식에 공감하며 존중을 표하고 당의 중추를 담당하는 3선으로서 더 큰 책임감을 갖고 민생 현장, 정책 현장에서 함께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구체적으로 어떤 문제의식에 공감하고 존중하는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특히 '조국 사태'를 비롯한 검찰개혁 과정을 선거 패인으로 지목한 초선의원들에게 당원들 비판이 이어지는 것에 대해서는 "다 당을 위한 관심과 충정이라고 생각한다"며 "(입장을) 발표한 분들도 당심과 민심의 하나의 반영이고 그것을 비판한 분들도 당심이라고 생각한다"고 원론적인 입장만 밝혔다.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을 맡고 있는 서영교 의원은 "누구 탓하지 말고, 남의 탓하지 말고 우리에게 책임이 있다. 우리 탓"이라며 "우리가 민생 현장에서 더 소통해야 한다. 국민이 아파하고, 힘들어 하고, 고통스러워 하는 것을 더 귀 기울이고 들어서 심도 있게, 세밀하게, 정교하게 정책으로 만들어 대안으로 제시하겠다고 얘기했다"고 전했다.

앞서 민주당 2030세대 초선 의원들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를 거론하며 국민의 공감대를 얻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강성 당원들은 강하게 반발하는 중이다.

재선 의원들도 전날인 13일 별도의 모임을 갖고 초선 의원들에게 힘을 실어주기로 의견을 모았다. 재선 의원 모임에서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냈어야 했는지에 대해 자성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4.52하락 18.818:01 05/17
  • 코스닥 : 962.50하락 4.2218:01 05/17
  • 원달러 : 1134.80상승 6.218:01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7
  • 금 : 65.26하락 1.318:01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