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슈취안 중국 감독 "한국 강했다, 우리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1,2차전 합산 4-3으로 중국 도쿄 올림픽 본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슈취안 중국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 (화상인터뷰 캡처) © 뉴스1
자슈취안 중국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 (화상인터뷰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자슈취안 중국 여자축구 대표팀 감독이 힘겹게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한 것에 대해 만족감을 나타냈다. 한국의 반격에 전반에만 2골을 내줬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투지 덕분에 올림픽 무대에 나설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이 13일(한국시간) 중국 쑤저우 스타디움에서 열린 중국과의 도쿄 올림픽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2-2로 비겼다.

한국은 전후반 90분을 2-1로 앞선 뒤 연장에 들어갔으나, 연장 전반전에 동점골을 내주고 2-2가 됐다. 지난 8일 고양서 열린 PO 1차전을 1-2로 패했던 한국은 1·2차전 합계 3-4로 도쿄행 티켓을 획득하는 데 실패했다.

한국서 열린 원정 1차전서 2-1로 이겼던 중국은 안방서 낙승을 예상했지만 한국의 총공세에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한국은 전반 31분 강채림의 선제골 등 전반에만 2골을 넣으며 중국을 압박했다.

하지만 중국은 후반 들어 총공세에 나섰고, 후반과 연장 전반에 각각 1골씩을 더 넣고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경기 후 자슈취안 감독은 "전반에 뒤지고 있어 초조함도 있었지만 선수들이 포기하지 않았다. 끝까지 최선을 다해서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었다. 우린 강 팀"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전반 2골을 허용한 뒤 후반전 전술 변화를 통해 반전을 꾀했고, 결과적으로 성공했다.

자슈취안 감독은 "전반을 마치고 2골 뒤져 있었지만 계속해서 끝까지 하자는 이야기로 선수들을 독려했다"며 "전술 변화 등이 잘 통했다"고 설명했다.

양 팀은 연장까지 120분을 소화하는 혈투를 치렀다.

자슈취안 감독은 "플레이오프기 때문에 순간의 실수도 용납되지 않는 터프한 경기였다"며 "하드 트레이닝 덕분에 마지막 시간까지 이겨낼 수 있었다"고 전했다.

한국은 이날 지소연(첼시 위민), 조소현(토트넘 위민), 이금민(브라이튼 위민) 등 유럽파 3인방이 모두 선발 출전해 좋은 활약을 펼쳤다. 상대 사령탑인 자슈취안 감독은 "영국서 뛰는 3명의 선수들이 뛴 한국은 강했다"면서도 "하지만 우리 또한 뒤지지 않고 강한 모습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도쿄 올림픽 본선 무대에 나서게 된 그는 "이제 막 대회를 마쳤다"면서 "올림픽에서도 좋은 성적을 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4.52하락 18.823:59 05/17
  • 코스닥 : 962.50하락 4.2223:59 05/17
  • 원달러 : 1134.80상승 6.223:59 05/17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23:59 05/17
  • 금 : 67.17상승 1.9123:59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