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5개월이 15년 같았다"…오스트리아 보건장관 사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루돌프 안쇼버 오스트리아 보건 장관 © AFP=뉴스1
루돌프 안쇼버 오스트리아 보건 장관 © AFP=뉴스1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오스트리아 보건 장관이 코로나19 위기 대응을 지휘하느라 과로했다며 사임하겠다고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루돌프 안쇼버 장관(60)은 13일 기자 회견에서 "과로하고 힘이 다 빠졌다. 15개월이 15년처럼 느껴졌다"면서 사임 이유를 밝혔다.

안쇼버 장관은 "우리는 아직 숲을 벗어나지 못했다"면서 코로나19가 과소평가되어서는 안된다고 조언했다. 하지만 친구와 동료들에게 감사하면서 "나는 우리가 잘 해왔다고 생각한다. 실수 없는 사람은 없다"고 말했다.

녹색당 당원인 안쇼버 장관은 2012년에도 번아웃(극도의 피로)을 호소하며 정계를 3개월 떠났다. 최근에는 혈액순환 장애를 겪었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지난주부터 결근했고 지난달 초에는 병원 검진을 받느라 일주일간 쉬었다.

그간 안쇼버 장관은 코로나19 제1차 유행을 다른 나라보다 상대적으로 잘 막으면서 인기를 끌었다. 그 덕분에 지난해 중반 보수 성향의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의 인기까지 그가 잠식했다고 AFP는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