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5개월이 15년 같았다"…오스트리아 보건장관 사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루돌프 안쇼버 오스트리아 보건 장관 © AFP=뉴스1
루돌프 안쇼버 오스트리아 보건 장관 © AFP=뉴스1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오스트리아 보건 장관이 코로나19 위기 대응을 지휘하느라 과로했다며 사임하겠다고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루돌프 안쇼버 장관(60)은 13일 기자 회견에서 "과로하고 힘이 다 빠졌다. 15개월이 15년처럼 느껴졌다"면서 사임 이유를 밝혔다.

안쇼버 장관은 "우리는 아직 숲을 벗어나지 못했다"면서 코로나19가 과소평가되어서는 안된다고 조언했다. 하지만 친구와 동료들에게 감사하면서 "나는 우리가 잘 해왔다고 생각한다. 실수 없는 사람은 없다"고 말했다.

녹색당 당원인 안쇼버 장관은 2012년에도 번아웃(극도의 피로)을 호소하며 정계를 3개월 떠났다. 최근에는 혈액순환 장애를 겪었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지난주부터 결근했고 지난달 초에는 병원 검진을 받느라 일주일간 쉬었다.

그간 안쇼버 장관은 코로나19 제1차 유행을 다른 나라보다 상대적으로 잘 막으면서 인기를 끌었다. 그 덕분에 지난해 중반 보수 성향의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의 인기까지 그가 잠식했다고 AFP는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