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내가 어떻게 할지 정리돼야 정치인 만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일 오전 부친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와 함께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1동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를 방문하고 있다. © News1 신웅수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일 오전 부친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와 함께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1동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를 방문하고 있다.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야권의 차기 대권주자로 분류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3일 정치권 진입 가능성을 내비쳤지만 입장정리 후 정치권 인사와 만날 수 있다는 뜻을 드러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JTBC와의 통화에서 "내가 어떻게 할지 정리가 돼야 (정치권 인사를) 만날 수 있지 않겠느냐"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여야 모두 당내 개혁이나 구조 변화를 모색하는 상황 아니냐"며 "내가 정치권 인사와 만나게 되면 밥만 먹고 헤어질 수는 없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정치권에선 이를 놓고 윤 전 총장이 정계 입문 가능성을 시사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57.34상승 9.9712:36 05/06
  • 코스닥 : 964.47하락 2.7312:36 05/06
  • 원달러 : 1125.60상승 312:36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2:36 05/06
  • 금 : 67.76상승 3.3812:36 05/06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문재인정부 4주년 국정비전과 성과 컨퍼런스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