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시즌1 종료… 홍현희 "시즌2에 3명으로 돌아올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내의 맛'이 시즌1으로 종영했다. /사진=TV조선 방송캡처
'아내의 맛'이 시즌1으로 종영했다. /사진=TV조선 방송캡처

배우 함소원 진화 부부의 방송조작 논란에 휩싸인 TV조선 '아내의 맛'이 시즌1으로 종영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MC 박명수는 "시청자여러분들께 들려드릴 소식이 있다"고 말했고 이휘재는 "매주 화요일 밤 다양한 부부와 가족 이야기로 재미와 감동을 안겨드렸던 ‘아내의 맛’ 시즌1으로 마무리하게 됐다"고 종영을 알렸다.

장영란은 "제 새로운 모습도 보여드리고 가족 같은 프로그램이었다. 너무 아쉽다. 너무 슬프기도 하다. 마음이 너무 아프고 속상하지만 좋은 일로 다시 만날 수 있을 것 같다"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휘재는 "이 프로그램을 하며 동료보다는 가족이 된 것 같다"고 출연자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이하정도 "첫째가 5세 때 시작해서 탄생한 유담이도 있고"라고 전했으며, 홍현희도 "저희는 결혼하고 이 프로그램을 같이 시작한 거다. 결혼생활이 다 녹아있다. 신혼여행도 여기와 같이 갔었고 친정 같다. 시즌2에는 3명이 돼서 돌아오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앞서 '아내의 맛'은 함소원의 시부모 별장과 중국 신혼집이 렌트한 장소였다는 의혹에 휩싸이며 조작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제작진은 지난 8일 "출연자의 재산이나 기타 사적인 영역에 대해서는 개인의 프라이버시 문제이기 때문에 제작진이 사실 여부를 100% 확인하기엔 여러 한계가 있다"며 "함소원 씨와 관련된 일부 에피소드에 과장된 연출이 있었음을 뒤늦게 파악하게 됐다. 방송 프로그램의 가장 큰 덕목인 신뢰를 훼손한 점에 전적으로 책임을 통감한다"라고 해명했다.

제작진은 "시청자 여러분들의 지적과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아내의 맛'을 13일을 끝으로 시즌 종료하기로 결정했다"라며 "그동안 '아내의 맛'을 사랑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데 대해 다시 한 번 송구스러운 마음을 전한다"라고 밝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9.43하락 39.8715:32 05/11
  • 코스닥 : 978.61하락 14.1915:32 05/11
  • 원달러 : 1119.60상승 5.815:32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5:32 05/11
  • 금 : 66.74상승 0.8415:32 05/11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