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세계 첫 선박용 냉열발전시스템 개발… 탄소제로 '길 열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3일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열린  'S-REGAS' 실증 완료 보고회에 참석한 한국가스공사 및 주요 선급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중공업
지난 13일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열린 'S-REGAS' 실증 완료 보고회에 참석한 한국가스공사 및 주요 선급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세계 최초로 LNG 냉열발전시스템을 연계한 차세대 재기화 시스템 'S-REGAS(CGR, Cold Power Generation & Regasification)' 실증에 성공했다고 14일 밝혔다.

S-REGAS는 부유식 가스 저장·재기화 설비(LNG-FSRU)의 핵심 기술인 LNG 재기화 시스템에 '탄소제로'인 냉열발전 기술을 적용함으로써 친환경적이면서 전력 생산에 들어가는 비용을 획기적으로 낮춘 기술이다.

LNG는 영하 162도 이하 액체 상태로 운송되는데 이를 연료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온도를 가해 증발시켜 가스 상태로 변환하는 재기화 과정을 거쳐야 한다. 냉열발전은 이런 재기화 과정 중 해수로 버려지는 열에너지를 회수해 전기를 생산해 내는 친환경 기술로서 이산화탄소 발생이 없다는 게 삼성중공업 측 설명이다.

삼성중공업에 따르면 S-REGAS는 LNG 재기화에 필요한 전력의 90% 이상인 16MW 전기를 자체 생산할 수 있어 연간 6만톤 이상의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일 수 있다.

전날 거제조선소에서 열린 실증 완료 보고회에는 한국가스공사와 주요 선급 관계자들이 참석해 삼성중공업의 LNG 신기술에 대한 높은 관심을 실감케 했다.

이동연 삼성중공업 조선해양연구소장은 "조선·해운업계에도 탄소중립을 위한 신재생에너지 전력 사용 확대가 강력히 요구되고 있다"며 "특히 이번 실증은 FSRU(해상에서 LNG를 기화한 뒤 육상의 소비처에 직접 공급할 수 있는 선박 형태의 설비) 시장에 S-REGAS가 가장 안전하고 합리적인 친환경 솔루션임을 알리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화평
김화평 khp04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김화평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2상승 21.6510:33 05/06
  • 코스닥 : 968.73상승 1.5310:33 05/06
  • 원달러 : 1124.90상승 2.310:3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0:33 05/06
  • 금 : 67.76상승 3.3810:33 05/06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관계장관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강연하는 유승민
  • [머니S포토] 합당 논의?, 국힘 김기현 기다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