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리에 꼬리 무는' 서예지, 연탄신 인터뷰도 거짓?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서예지의 연탄신 인터뷰도 거짓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영화사 몸, 무브먼트 제공
배우 서예지의 연탄신 인터뷰도 거짓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영화사 몸, 무브먼트 제공
배우 서예지의 연탄신 인터뷰도 거짓이라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3일 유튜브 연예뒤통령 이진호는 '서예지 연탄신 소름돋는 진실'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진호는 "서예지는 영화 '다른 길이 있다' 당시 인터뷰를 통해 이런 말을 했다. '실제 연탄가스를 마셨을 때 느낌과 감정이 나왔으면 좋겠다는 감독님의 의견에 따라 촬영 중에 실제 연탄가스를 마셨다. 차안으로 갔는데 지옥의 느낌이었다. 연기를 할 때 육체적으로 힘들었지만 감독님이 늘 먼저 해주셨다. 연탄 신에서 CG나 이런 효과를 해주실 줄 알았는데 진짜 연탄을 마시게 했다. 배우가 육체적이나 정신적이나 힘든 영화구나 라고 생각했다. 감독님이 컷을 안해주셔서 죽을까봐 겁이 났다'라고. 이 말만 들으면 감독이 여배우를 죽일 뻔한 이야기"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진호의 이 발언은 배우 김여진씨가 트위터에 올리며 글이 확산됐다. 이후 모든 비난의 화살은 영화 '다른 길이 있다'의 조창호 감독에게 쏠렸다. 많은 이들은 조 감독이 안전불감증으로 배우를 죽음의 위험으로 내몰았다는 비판했다.

결국 조 감독은 "모든 촬영은 배우의 동의를 받고 진행해 위계에 의한 강압적 지시가 없었으며 연탄신은 특수장비와 컴퓨터그래픽(CG)을 비롯해 안전하게 촬영됐다"고 해명하면서도 서예지와 제대로 소통하지 못한 책임이라며 공식적으로 사과했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진호는 관계자의 말을 빌려 "조 감독이 끙끙 앓았다고 한다. 서예지씨의 이름 자체가 트라우마로 이어졌다고 한다"고 말하며 당시 서예지의 인터뷰가 거짓됐음을 주장했다. 그는 "영화의 여주인공이었던 서예지의 인터뷰와는 달리 차량 안에서 연탄가스를 피우는 장면은 배우 없이 연탄에 불을 붙이는 것만 먼저 촬영했고 이후 30분 동안 충분히 환기를 하는 등 안전 조치를 취했다. 이후 서예지가 차량에 탑승해 연탄가스가 아닌 연기를 내는 특수효과 장비로 촬영했고 혹시 모를 상황을 대비해 스턴트 배우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당시 서예지씨 발언이 논란이 된 뒤 영화 제작진이 서예지 씨의 발언을 바로잡아 줄 것을 간곡히 요구했지만 거절당했다고 한다. 설상가상으로 영화는 잘 되지 않았고 제작진의 피해가 컸다"고 설명하면서 "이 상황에 대해서 조창호 감독은 '출연한 배우에게 피해를 주고 싶지 않다'며 여전히 말을 아끼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