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랑 연락해, 폰 비번 풀어" 요구 거절하자 내연녀 폭행한 불륜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귀던 여성에게 폭행을 가한 기혼 남성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사귀던 여성에게 폭행을 가한 기혼 남성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사귀던 여성에게 폭행과 협박을 일삼은 40대 남성이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지난 8일 서울동부지법 형사12단독(박창희 판사)는 폭행 등 혐의를 받는 A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벌금 500만원과 사회봉사 200시간도 명했다.

유부남인 A씨는 2019년 같은 직장에서 근무하던 B씨와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

그러나 이후 A씨는 B씨 주거지에 들어가 B씨에게 폭행과 협박을 가했다. A씨는 2019년 2월2일 B씨 집에서 "(나는) 중국 출장 다녀왔는데 너는 왜 밤늦게 술을 마시고 들어오냐"며 B씨 얼굴을 10분간 때린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달 24일 자정쯤 B씨 휴대전화로 SNS메시지가 오자 "누구랑 연락하느냐"며 B씨에게 비밀번호를 풀라고 요구했지만 거절당하자 다시 욕설과 폭행을 저질렀다고 전해졌다.

이후에도 폭행과 협박은 같은 해 4월까지 3차례 더 이어졌다고 파악됐다.

A씨는 출근 시간 B씨 집 앞으로 찾아가 B씨가 나오길 기다리다 강제로 주거지에 들어간 적도 있었다고 조사됐다.

박 판사는 "피해자 진술에 신빙성이 없다고 볼 수 없다"며 "A씨와 B씨가 완전히 헤어지지 않은 상태였다고 해도 A씨가 주거 침입할 당시 상황 등을 비춰보면 B씨가 추정적으로라도 A씨 행위에 동의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했다.

박 판사는 "피고인이 초범인 점 등은 유리한 정상"이라면서도 "일부 협박을 제외한 대부분의 범행을 부인하면서 반성하지 않는 점 등을 양형 이유에 고려했다"고 전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