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반도체 부족에 멈췄던 아산공장 오늘 '재가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1일 서울 시내의 한 현대자동차 대리점 모습./사진=뉴스1 임세영 기자
지난 11일 서울 시내의 한 현대자동차 대리점 모습./사진=뉴스1 임세영 기자
자동차용 반도체 부품 공급 차질로 멈춰섰던 현대자동차 아산공장이 가동을 재개했다.

현대차는 반도체 부품이 재공급돼 아산공장 생산을 재개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아산공장은 그랜저와 쏘나타를 생산하고 있다.

앞서 현대차는 자동차용 반도체 등 전장시스템 전반을 제어하는 '파워 컨트롤 유닛'(PCU) 부족으로 지난 12부터 13일까지 양일간 아산공장 가동을 중단했다. 이틀간의 생산 차질 대수는 2050대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5:30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5:30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5:30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5:30 05/12
  • 금 : 65.54하락 1.215:30 05/12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제18회 자동차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