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염수 방출’ 충돌 중국·일본, ‘신장 인권문제’로 다시 으르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과 일본이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류에 이어 신장 위구르족 인권 문제를 두고 충돌하고 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중국과 일본이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류에 이어 신장 위구르족 인권 문제를 두고 충돌하고 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중국과 일본이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 해양 방류를 두고 갈등을 빚은 데 이어 신장 위구르자치구 인권 문제를 두고 또 한번 대립하면서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14일 일본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자민당 외교부회 인권외교프로젝트팀은 전날 당사에서 공쉔요우 주일 중국대사와 회동을 갖고 중국 신장 지역 인권 상황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공 대사는 "신장에서 인권 탄압은 일체 발생하지 않았다"며 이와 관련한 의혹을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사태가 끝난 후 국제사회의 현장 조사를 받아들일 생각도 있다고 강조했다.

공 대사는 "국민 인권을 지킬 수 없는 정부라면 하루조차 존재할 가치가 없다"면서 인권 문제는 각각 나라의 발전 상황을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토 마사히사 자민당 외교부회장은 회동이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공 대사의 주장은 설득력 없다"며 그의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산케이신문은 "회동에 참여했던 한 의원이 이번 모임으로 중국과 갈등의 골이 더 깊어졌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 보관 중인 오염수를 해양 방출하기로 공식 발표했고 중국 측은 이 같은 결정을 강하게 비판해 충돌했다.
 

박혜원
박혜원 sunon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정치팀 박혜원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