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 고민인 무주택자 'LH 공공전세' 문 두드리세요… 현장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공공 전세주택으로 공급되는 경기 안양시 만안구 안양동 미래타운 내부. /사진제공=LH
공공 전세주택으로 공급되는 경기 안양시 만안구 안양동 미래타운 내부. /사진제공=LH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해 정부가 발표한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지원방안'(전세대책)의 '공공 전세주택' 현장을 14일 공개했다.

이날 LH가 소개한 공공전세주택 '미래타운'은 경기 안양시에 소재하고 지난해 12월 준공된 신축 오피스텔(52가구)을 지난달 매입해 입주자를 모집하고 있다.

전용면적은 54~83㎡, 보증금은 시세보다 저렴한 1억8000만~2억5000만원 수준이다. 모든 호실은 방 3개 이상을 갖췄다. 최신 주거트렌드를 반영해 고품질 자재, 빌트인 옵션(시스템에어컨, 인덕션 등)과 지하주차장도 있다.

해당 주택은 인근에 1호선 안양역과 명학역, 4호선 범계역 및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가 있다. 이마트·안양일번가 등 쇼핑시설과 의료시설 및 관공서도 가깝다.

공공전세주택은 공공주택사업자가 도심 내 면적이 넓고 생활환경이 쾌적한 다세대‧다가구 및 오피스텔 등 신축주택을 매입해 중산층 가구에 한시적으로 공급하는 주택이다. 올해 서울 3000가구, 경기·인천 3500가구 등 총 9000가구(LH 7500가구)를 순차적으로 공급한다. 내년에도 마찬가지로 9000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입주자는 별도의 소득‧자산 기준 없이 무주택세대구성원 가운데 선정한다. 가구원수가 3인 이상 세대가 1순위, 그 외 세대가 2순위다. 선정된 입주자는 시중 전세가(보증금)의 80~90% 수준에서 최대 6년간 거주할 수 있다.

장충모 LH 사장 직무대행은 "이번에 최초로 공급하는 공공전세주택은 넓은 평형과 특화시설을 바탕으로 고품질 공공임대주택의 전형이 될 것"이라며 "LH는 정부정책의 충실한 이행과 전세시장 안정을 위해 수도권 도심 곳곳에 양질의 주택을 빠르게 공급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9.43하락 39.8718:03 05/11
  • 코스닥 : 978.61하락 14.1918:03 05/11
  • 원달러 : 1119.60상승 5.818:03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8:03 05/11
  • 금 : 66.74상승 0.8418:03 05/11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