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수산물 안먹고 안팔아요"… '노 재팬' 운동 다시 확산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시민단체 회원들이 14일 오후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일본정부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부산시민단체 회원들이 14일 오후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일본정부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사고로 발생한 다량의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키로 하면서 국내에서 '노 재팬' 운동이 확산할 조짐을 보인다. 일본 수산물에 대한 거부 움직임은 물론 일본 제품 전반에 대한 불매 여론이 거세지는 분위기다.

1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와 롯데마트, 홈플러스는 현재 일본산 수산물을 취급하지 않고 있다. 2011년 원전사고 이후 일본산 수산물에 대한 소비자 우려가 커지면서 판매를 전면 중단했다. 기존 일본산은 모두 국산이나 수입 냉동상품으로 대체했다.

하지만 일본이 후쿠시마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하기로 하면서 소비자들의 불안이 다시 커지고 있다. 이에 일부 업체들은 '일본산을 판매하지 않는다'는 안내문을 걸고 우려 해소에 나섰다. 농협 하나로마트는 이날 창동점 수산코너에 '일본산을 판매하지 않는다'는 안내문을 부착했다.

수산업계에는 국내 수산물의 동반 소비 위축을 우려하고 있다. 수협중앙회는 이날 한국수산산업총연합회·한국수산업경영인중앙연합회·한국여성어업인연합회 등 25개 전국 수산단체와 서울 주한 일본대사관을 방문, 일본 정부의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를 촉구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원전수 해양방출은 한국 국민은 물론 전 세계 인류에 대한 핵공격과 다를바 없는 파멸적 행위"라며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 즉각 철회와 결정 철회가 있을 때까지 일본 수산물 수입 전면 금지할 것"을 촉구했다.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일본 제품 전반에 대한 불매 움직임이 거세지고 있다. 2019년 7월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조치에 나서면서 시작된 노 재팬 운동에 다시 불이 붙은 것. 인스타그램에는 '#후쿠시마오염수방류반대', '#후쿠시마오염수그만'이라는 해시태그가 확산하고 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7.05하락 2.27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