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몬테크리스토' 이다해 vs 최여진, 이소연 계략에 갈등…이혜란 '충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미스 몬테크리스토' © 뉴스1
KBS 2TV '미스 몬테크리스토'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미스 몬테크리스토' 이다해가 이소연의 종용에 최여진의 시녀를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14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극본 정혜원/연출 박기호)에서는 오하라(최여진 분)와 주세린(이다해 분)의 갈등을 부추기는 황가흔(고은조, 이소연 분)의 모습이 담겼다.

오하라는 그날과 같은 상황을 연기하다 실신했고, 동대문여신(황가흔)의 사주로 오하라의 주스에 약을 탔던 주세린(이다해 분)이 두려움에 떨었다. 그러나 황가흔이 건넨 것은 독약이 아니었고, 노시보 효과를 이용해 부정적인 상황을 연출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병원에서 깨어난 오하라는 고은조가 느꼈을 고통이 떠올라 몸부림치며 예민하게 히스테리를 부렸다. 황가흔은 그런 오하라를 바라보며 '이제 알겠어? 별이를 잃었을 때 얼마나 무서웠는지 느껴져?'라고 분노했다. 이어 황가흔은 동대문여신의 이름으로 주세린에게 앞으로 오하라의 시녀가 아닌 동대문여신의 시녀로 행동하기를 명령했다.

오하라가 연기 도중 실신한 사건은 연기에 몰입해 기절한 것으로 보도돼 많은 응원을 받으며 부정적인 여론을 뒤집었다. 오병국(이황의 분)까지 오하라의 열연에 오하라의 배우 활동을 응원하며 한영애(선우용여 분)를 답답하게 했다.

황가흔은 오하준(이상보 분)이 오병국 때문에 화재 사건을 덮었다는 사실을 박비서(현정철 분)를 통해 전해 들었다. 황가흔은 오하준의 고백을 듣고 '아버지를 위해서라면 저라도 그랬을 것이다'라고 이해했다. 이어 황가흔은 여전히 고은조를 잊지 못하는 차선혁(경성환 분)을 보고 혼란스러워했다.

주세린은 동대문여신의 손을 잡기 위해 오하라에게 더는 시녀를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두사람의 대화를 황가흔이 주세린의 전화로 전해 들었다. 그때, 주세린이 오하라를 도발하기 위해 드레스를 일부러 고은조 것과 똑같이 만들었다고 소리쳤고, 그런 두 사람의 대화를 차보미(이혜란 분)가 들으며 충격에 휩싸였다.

한편, KBS 2TV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는 믿었던 친구들에게 죽음까지 내몰렸던 한 여인이 복수를 다짐하고 돌아와 송두리째 빼앗긴 인생을 되찾는 드라마로 매주 월~금요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2.11하락 39.5518:03 05/13
  • 코스닥 : 951.77하락 15.3318:03 05/13
  • 원달러 : 1129.30상승 4.618:03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8:03 05/13
  • 금 : 66.56상승 1.0218:03 05/13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국민의힘 지도부 예방
  • [머니S포토]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국회 찾아 박병석 의장 예방
  • [머니S포토] 상임고문들 만난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