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리그 첫 승' NC 파슨스 "우승에 일조해 '집행검 세리머니' 하고 싶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NC 외국인 투수 파슨스가 경기 후 인터뷰를 하고 있다.© 뉴스1
NC 외국인 투수 파슨스가 경기 후 인터뷰를 하고 있다.© 뉴스1

(인천=뉴스1) 서장원 기자 = KBO리그 데뷔전에서 첫 승을 따낸 NC 다이노스 외국인 투수 웨스 파슨스가 만족스러운 소감과 더불어 팀의 우승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내비쳤다.

파슨스는 14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시즌 KBO리그 SSG 랜더스와 경기에 선발 출전해 5⅔이닝 3피안타 6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타선이 5회 찾아온 득점 기회를 놓치지 않고 3득점에 성공했고, 팀이 3-0으로 승리하며 파슨스는 데뷔 첫 승을 신고하는 기쁨을 맛봤다.

경기 후 파슨스는 "SSG의 공격적인 타선을 상대로 힘든 경기를 했는데 무사히 데뷔전을 치러서 행복하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날 파슨스는 1회 제구 난조를 보이며 흔들렸지만 실점없이 막아냈고, 이후 빠르게 안정감을 찾으면서 무실점 피칭을 완성했다.

파슨스는 "경기 초반 심장이 빨리 뒤면서 흥분했지만 이닝을 거듭할수록 안정을 되찾았다. 특히 날 진정시켜준 김태군에게 고맙다고 전하고 싶다"며 빠르게 흥분을 가라앉힌 게 안정적인 피칭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파슨스는 지난해부터 NC에 입단하기 전까지 오랜기간 마운드에 오르지 못했다. 이날 1군 등판도 오랜만에 치른 경기였다. 실전 감각을 위해 미국에서부터 꾸준한 훈련을 했다는 파슨스는 "마이너리그가 열리지 않아 트리플A 팀이 사용하는 아카데미에서 열심히 훈련했다. 목표에 맞춰 몸을 잘 만들었기에 문제가 없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쾌조의 스타트를 보인 파슨스는 이제 디펜딩 챔피언 NC의 연속 우승을 위해 달릴 준비가 됐다. 지난해 우승 후 NC가 보인 집행검 세리머니에 동참하고 싶은 생각이 강하다.

파슨스는 "창원NC파크에 설치된 집행검을 봤고, 내게 큰 동기부여가 됐다. 올해도 우승에 일조해 한 번 들어보고 싶다"며 2년 연속 우승을 향한 각오를 다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