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로스쿨' 김명민, 안내상 살해용의자로 긴급체포(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로스쿨' © 뉴스1
JTBC '로스쿨'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로스쿨' 김명민이 안내상을 살해한 용의자로 체포됐다.

14일 오후 처음 방송된 JTBC 새 수목드라마 '로스쿨'(극본 서인/연출 김석윤)에서는 2020년 10월 현재 한국대 로스쿨 모의재판 수업 쉬는 시간 도중 교수 서병주(안내상 분)가 사망한 모습이 그려졌다.

뇌물수수의 주인공으로 국민적 공분을 샀지만 무죄 판결을 받은 서병주는 지난 3월 로스쿨에 발전기금을 내놓고 겸임교수로 임명받았다. 당시 서병주 뇌물 사건의 담당 검사였던 형법교수 양종훈(김명민 분)은 서병주 사건 현장을 보며 자살이 아닌 타살을 의심해 눈길을 끌었다.

모의법정에서 일어난 서병주 사망 사건은 '로스쿨 살인 사건'으로 사람들 입에 오르내렸다. 민법교수이자 리걸클리닉 센터장인 김은숙(이정은 분) 역시 최근까지 서병주가 리걸클리닉 센터장을 노렸다며 자살은 아니리라 추측했다. 서병주는 출소 이후 집중관리대상에 오른 아동성폭행범 이만호(조재룡 분)의 행적을 조사했다.

서병주가 겸임교수로 임명받았던 3월, 출소한 이만호는 자신에게 판결을 선고했던 판사 출신 민법교수 김은숙을 찾아갔다. 과거 김은숙은 당시 주취 시 의무감경을 하도록 한 법률 때문에 파렴치한 아동성폭행범 이만호를 단죄하지 못하고 답답한 심경을 법원에서 그대로 밝혔다. 이에 이만호는 당당하게 수업에 난입해 억울함을 호소하며 행패를 부렸다. 만삭이었던 김은숙은 하혈을 흘리고 실신해 병원에 실려 갔다.

이어 서병주의 사무실과 차 안에서 마약 필로폰이 발견됐다는 소식이 로스쿨 학생들에게 전해졌다.

서병주의 모의재판 수업은 양종훈이 대신하게 됐다. 수업 도중 서병주 사건 담당 경찰이 등장했다. 경찰들은 사무실에서 나온 족적들을 알렸고, 최초발견자 전예슬(고윤정 분)을 비롯한 강주만(오만석 분), 한준휘(김범 분), 양종훈, 서지호(이다윗 분), 강솔B(이수경 분)이 서병주의 사무실을 방문한 것으로 보였다.

서병주는 약물 과다로 인한 타살로 범인이 필로폰 치사량을 탄 커피를 강제로 먹여 사망한 것으로 발표됐다. 양종훈이 경찰들의 협조를 무시하고 수업을 이어가던 가운데, 양종훈이 서병주 살해용의자로 긴급체포돼 충격을 안겼다.

한편, JTBC 수목드라마 '로스쿨'은 대한민국 최고의 명문 로스쿨 교수와 학생들이 전대미문의 사건에 얽히게 되면서 펼쳐지는 캠퍼스 미스터리와 더불어 예비 법조인들의 살벌한 로스쿨 생존기를 담은 드라마로 매주 수, 목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61.41상승 14.0413:36 05/06
  • 코스닥 : 964.82하락 2.3813:36 05/06
  • 원달러 : 1125.60상승 313:36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3:36 05/06
  • 금 : 67.76상승 3.3813:36 05/06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문재인정부 4주년 국정비전과 성과 컨퍼런스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