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렌즈' 정의동, 서민재 건네준 립밤 추억…"신경 쓰이게 됐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채널A '프렌즈' © 뉴스1
채널A '프렌즈'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프렌즈' 정의동이 서민재와의 추억을 회상했다.

14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프렌즈'에서는 함께 모여 추억을 공유하는 '하트시그널' 시즌 2 김장미, 김도균, 시즌 3 서민재, 정의동의 모습이 담겼다. 서민재 김장미의 프렌썸데이에 김도균, 정의동이 초대됐다.

정의동은 서민재와 절 데이트를 즐기며 '절의동'이라는 별명을 얻었던 때를 추억했다. 서민재의 종교를 생각하지 않고 절에 데려갔다는 이유로 욕을 먹기도 했다고. 이에 서민재가 물어보는 사람들에게 해명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정의동은 당시 입술의 상처를 걱정해 서민재가 건넸던 립밤을 언급하며 고마움을 전했다. 정의동은 "그날 힘들었다. 표를 못 받은 날이라 심란한 상태였는데 챙겨주는 사람이 있어 고맙고, 반갑고, 신경 쓰이게 됐다"고 속마음을 고백했다.

이에 김도균은 두 사람에게도 '썸'이 있었다고 놀라워하자 서민재는 "썸이라고하면 썸이다. 섬!"하며 둘 사이의 썸을 '섬'이라고 재치있게 표현해 유쾌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한편, 채널A '프렌즈'는 '하트시그널' 시리즈의 시즌별 출연자들을 통해 청춘 남녀들이 어떻게 친해지고 사랑하며 살아가는지를 유쾌하게 보여주는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