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외은지점 순이익 1조원 돌파… 이자·외환 이익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융감독원/사진=머니S
금융감독원/사진=머니S
지난해 외국은행 국내지점(외은지점) 순이익이 1조원을 돌파했다. 이자이익과 외환이익 증가한 영향이다.

15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0년 외국은행 국내지점 영업실적(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외은지점 36곳의 순이익은 1조1510억원으로 전년(8953억원) 대비 28.6%(2557억원) 증가했다.

부분별로는 이자이익이 전년(9943억원)보다 49.2%(4891억원) 늘어난 1조4834억원을 기록했다. 국내 이자이익(1조7528억원)이 전년(1조8274억원)보다 4.1% 줄었는데, 본지점 거래(국내지점과 외국 본사 간거래)에서 손실 폭이 축소됐다.

지난해 유가증권이익은 전년(1682억원) 대비 229.9%(3868억원) 감소해 2186억원 적자로 전환됐다. 10년물 국고채 금리상승에 따라 평가이익이 대폭 감소하면서 전년 대비 손실로 전환됐다.

반면 외환·파생이익은 전년(1조1210억원)보다 19.6%(2196억원) 증가한 1조3406억원을 나타냈다. 환율하락의 영향으로 외환이익이 크게 증가(5조1586억원)했으나 파생상품에서는 큰 폭의 손실(-2조5816억원)을 봤다.

외은지점의 지난해 총자산은 330조1000억원으로 전년(305조2000억원) 대비 8.1% 증가했다.

같은 기간 부채는 286조8000억원에서 310조3000억원으로, 자기자본은 18조3000억원에서 19조8000억원으로 늘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환율변동성 증가 등의 영향으로 외환·파생거래가 확대하면서 총자산과 총부채 및 당기순이익은 증가했으나 금융시장의 변동성에 취약한 상황"이라며 "향후 대내외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커질 가능성에 대비해 외은지점의 자금조달·운용상 취약부문, 이익구조 변동상황 등에 대한 상시감시를 철저히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3.65상승 16.2813:46 05/06
  • 코스닥 : 965.41하락 1.7913:46 05/06
  • 원달러 : 1126.10상승 3.513:46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3:46 05/06
  • 금 : 67.76상승 3.3813:46 05/06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문재인정부 4주년 국정비전과 성과 컨퍼런스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