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퀴즈' 니키리 "♥유태오, 3번 만나고 결혼 예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니키리가 남편 유태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유퀴즈 온 더 블럭 방송캡처
니키리가 남편 유태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유퀴즈 온 더 블럭 방송캡처

아티스트 니키리가 남편 유태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는 ‘한 줄로 설명되는’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니키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니키리는 남편 유태오와의 첫 만남에 대해 “밤에 길을 걷고 있었는데 잘생긴 사람이 떡 하니 서 있었다. 너무 잘생겨서 제가 쳐다봤데, 보통 눈을 피하기 마련인데 나를 뚫어지게 쳐다보더라. 계속 쳐다봐서 ‘이게 웬 떡이냐’ 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알고 봤더니 태오 이상형이 좀 작고 통통한 여자였다고 하더라. 태오는 자신의 이상형이 걸어오니까 뚫어지게 쳐다봤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니키리는 “그때 저는 동행인이 있어서 다른 데에 갔다가 계속 태오가 생각이 나서 그 장소로 다시 돌아왔는데 없었다. 근처에 독일 음식점이 있었는데 본능적으로 ‘저 안에 있다’ 싶어서 들어갔더니 있더라”고 전했다.

두 사람은 음식점에서 이야기를 나누며 연인으로 발전했고, 결혼이라는 결실을 맺었다. 이에 니키리는 “세 번 만났는데 결혼할 거라는 예감이 들었다. 제가 좋아하는 모습을 태오가 많이 가지고 있던 것 같다”면서 “무엇보다 대화가 잘 됐고, 소년미가 있었다. 저는 소년미 있는 사람을 좋아한다”고 언급하며 애정을 과시했다.

하지만 “제가 돈 번 건 한국에 와서 10년간 남편 뒷바라지하면서 다 썼다. 태오가 무명이 길었다. 결혼하고 나서 10년이었다. 벌어오는 벌이가 없고 저도 작업을 그만두고 한국에서 시나리오만 썼다. 저금했던 돈을 야금야금. 그런 생활을 3년 계산했다. 태오 얼굴에 왜 못 뜨겠나. 안 뜨더라. 5-6년 지나니까 내가 버틸 수 있는 기간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 위기의식이 오더라. 7-8년 되니까 무섭더라. 평생 고생하겠구나 마음을 내려놨다”고 회상했다.

그럼에도 남편이 아르바이트하려는 걸 막은 그는 “제가 못하게 했다. 힘들어도 너의 소년미를 잃어선 안 된다고. 풍파에 치이면 얼굴이 달라지지 않나. 파도는 내가 맞으면 된다”고 너스레를 떨었고, “태오는 날 내적으로 막아준다. 내 멘탈이 붕괴되거나 힘들 때 인내심을 갖고 너무 든든하게 지탱해 준다. 오후 4시만 되면 힘들어서 울었다. 그랬더니 옆에서 항상 4시에 있어주겠다고 말했다. 그게 빈말이 아니란 걸 알았기 때문에 감명 깊었다”고 자랑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