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되는 맛"… '골목식당' 백종원 호평, 감자옹심이집 어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감자옹심이집에 호평을 내놨다. /사진=SBS 제공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감자옹심이집에 호평을 내놨다. /사진=SBS 제공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감자옹심이집에 호평을 내놨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구로구 오류동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졌다.

감자옹심이집은 나이가 지긋한 손님들이 줄을 잇는 모습으로 출연 이유를 의심하게 했다. 손님들의 평 역시 “속이 편하고 소화가 잘된다. 음식이 깔끔하고 맛있다”, “자리가 없어서 못 먹었다. 항상 손님이 많다. 맛있다고 소문났다” 등 이미 호평 일색. 하지만 이 식당의 문제는 적자. 김성주는 “장사 잘되는데 왜 적자지?”라고 의아해 했다.

하지만 백종원은 방문 전부터 직접 옹심이 빚고 기계로 면을 뽑고 수제비까지 하는 사장의 모습을 지켜보며 “자기가 일을 버네. 저건 말도 안 돼”라고 탄식했다. 감자옹심이집 사장은 모든 일을 빠르게 처리하며 음식 맛과 서비스까지 모두 잡았지만 작은 가게에서 이윤을 창출하는 효율성이 떨어졌던 것.

백종원은 감자옹심이집을 찾아가 옹심이와 수제비를 주문했고, 사장과 누나는 음식이 나온 뒤 상황실로 올라가 김성주 정인선과 함께 토크를 나눴다. 원래 순서대로라면 상황실 토크가 모두 끝난 뒤 백종원이 시식을 해야 했지만 백종원은 토크가 끝나기를 기다리지 못하고 옹심이를 미리 맛보려다가 한 그릇을 모두 해치워 버렸다.

백종원은 “그거 하나 확실하다. 진짜로 힐링된다 맛이. 어머니들이 건강한 맛이라고 해서 맛없을 줄 알았다. 단순히 건강한 맛이라고 손님이 저렇게 오지 않는다. 미끄덩하고 쫄깃하고. 옹심이 반죽에 뭐 더 들어갔다. 감자맛만 나는 게 아니라 씹는 순간 다른 맛이 들어온다. 뭐지?”라며 “이 집은 맛집이다”고 극찬했다.

이어 백종원은 “옹심이 하나만 해라. 옹심이 먹어본 분들은 옹심이에 올인할 거다. 옹심이에 수제비가 섞여 있었다. 쫀득함이 좋았다. 그런데 먹으면서 느낀 건 수제비에게 미안한데 수제비가 걸리적거린다. 저보고 물어보면 감자옹심이 하나만 하는 게. 손님도 감자옹심이 찾는 사람이 많을 거다”고 조언했다. 사장도 “감자옹심이가 많이 나간다”고 인정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8:03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8:03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8:03 05/18
  • 두바이유 : 68.71하락 0.7518:03 05/18
  • 금 : 67.17상승 1.9118:03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