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는 사랑을 싣고' 권일용 아내, 남편 직업 '이것' 때문에 알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권일용의 아내가 남편의 직업을 알게 된 비화가 공개됐다. /사진=KBS 제공
권일용의 아내가 남편의 직업을 알게 된 비화가 공개됐다. /사진=KBS 제공

프로파일러 권일용의 아내가 남편의 직업을 알게 된 비화가 공개됐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프로파일러 권일용이 가족들에 대한 미안함을 전했다.

이날 권일용은 유독 결혼 기념일, 아이들 생일 등 유독 기념일마다 압수수색이 겹쳤다며 미안함을 전했다. 권일용은 연쇄 살인범 정남규 압수수색일도 결혼기념일이었다고 밝히며 “아내에게 ‘정말 맛있는 점심을 사줄게’라고 철석같이 약속해놓고 갑자기 압수수색을 가게 됐다. 좀 화가 났다”고 말했다.

권일용의 아내는 남편이 그저 경찰인 줄만 알고 정확히 무슨 일을 하는지는 몰랐던 상황. 하지만 이내 사건 현장에 다녀온 후 몸에 남는 부패한 시신 냄새 등으로 자신의 일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시신이 부패하면 온몸에 머리에 너무 냄새가 밴다. 나는 익숙해져서 모르는데 너무 심한 냄새가 나니까 주변 사람들이 놀란다”라면서 ”보통 새벽에 집에 들어가니까 가자마자 문 앞에서 옷을 벗어 둘둘 말아 세탁기에 옷을 넣었다”고 회상했다. 그는 ”(당시) 아내가 ‘옷에서 이상한 냄새가 난다‘이러면서 조금씩 눈치를 챘다. 아내가 ‘아 험한 현장을 갔다 왔구나’하고 (짐작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아이들도 어릴 때 장마철에 폭우가 쏟아지면 아빠 걱정부터 했다. 어릴 때 있어주지도 못하고 아이들에게 걱정을 끼치고 살았다”며 “그것이 희생되더라도 더 나쁜 놈들과 싸우고 있다는 위안을 갖고 살았다. 가족들과의 시간은 없어진 시간이다”고 아쉬워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9.15상승 10.4109:47 05/07
  • 코스닥 : 977.73상승 7.7409:47 05/07
  • 원달러 : 1122.50하락 3.309:47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09:47 05/07
  • 금 : 67.17하락 0.5909:47 05/07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