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현장 위험 작업, 사람 대신 로봇이 한다… 삼성물산 개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고위험 작업인 내화뿜칠 작업을 로봇으로 대체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사진제공=삼성물산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고위험 작업인 내화뿜칠 작업을 로봇으로 대체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사진제공=삼성물산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현장 근로자 안전을 위해 고위험 작업에 로봇 기술을 도입했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건설현장의 대표적인 고위험 작업으로 분류되는 내화뿜칠 작업을 로봇으로 대체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고 국내 처음으로 현장에 적용한다고 15일 밝혔다. 

내화뿜칠은 건물의 철골 기둥과 보에 내화재를 덧칠해 높은 열에 견딜수 있게 하는 필수 작업이다. 이 작업은 근로자가 유독성 물질에 노출될 수 있고 높은 곳에서 작업해야 하는 상황이 많아 대표적인 고위험 작업으로 분류된다.

삼성물산이 자체적으로 개발한 이번 기술은 고소작업대 상부에 내화재 분사를 위한 로봇팔을 적용하고 하부에는 원료 혼합기와 저장설비를 일체화했다. 이동식 플랫폼을 적용해 현장에서 쉽게 활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기술은 대규모 철골 기둥으로 이뤄진 반도체공장 건설현장에 우선 적용을 시작한다. 현장 근로자들이 유해물질 또는 고소작업과 같은 위험에 노출되지 않고 안전한 환경 속에서 작업할 수 있다는 것이 삼성물산의 설명이다.

이 밖에도 삼성물산은 건설현장의 여러 고위험 작업을 로봇이 대체할 수 있도록 하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철근콘크리트 기둥에 구멍을 뚫는 드릴링 로봇, 360도를 회전하면서 자동으로 배관용접이 가능한 자동용접 로봇 등 다양한 로봇 기술을 개발하고 실제 현장에 적용을 추진하고 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건설 자동화 기술은 빠르고 효과적인 작업을 가능할 뿐 아니라 궁극적으로 근로자의 안전을 지킨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작업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기술 개발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