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에 빠졌어요"… 성직 포기한 신부, 상대 여성 누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랑에 빠진 이탈리아 성당 사제가 신부복을 벗었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사랑에 빠진 이탈리아 성당 사제가 신부복을 벗었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한 여성과 사랑에 빠진 이탈리아 성당 사제가 신부복을 벗었다. 

지난 13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탈리아 중부 도시 페루자 인근 작은 마을 마사 마르타나의 한 성당에서 리카르도 체코벨리 신부(42)는 지난 11일 주일 미사가 끝난 뒤 신자들에게 "한 여성과 사랑에 빠져 성직복을 벗기로 했다"고 고백했다.

리카르도 신부는 "이 사랑을 억누르거나 버리지 않고 지켜나가고 싶다"면서 "지금까지 해왔던 대로 일관되고 투명하고 올바르게 교회를 대할 수 없기에 스스로 성직을 포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신앙으로 가득했던 그의 마음엔 4년 전부터 알고 지낸 여성에 대한 사랑의 감정이 싹텄다. 그는 "어떻게 그런 일이 일어나게 됐는지 잘 모르겠다. 그때는 놀랍고 두려웠다"면서 "성직을 떠나는 것은 매우 어려운 결정이었다. 하지만 그날 일요일 내 결심이 공개된 뒤에는 자유로움과 정직, 명료함 등의 감정을 느꼈다"고 말했다.

현재 이 여성의 정체는 밝혀지지 않았다.

교회법에 따르면 신부가 합법적인 제명 처분을 받거나 스스로 그 신분을 포기할 경우에는 반드시 교황의 관면을 받아야 한다. 현재 그는 이 같은 절차를 밟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