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잡은 김하성' 시즌 2번째 멀티히트…팀은 피츠버그에 패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15일(한국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2021 미국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 원정경기에 7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이날 그는 시즌 두 번째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사진=로이터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15일(한국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2021 미국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 원정경기에 7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이날 그는 시즌 두 번째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사진=로이터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15일(이하 한국시각)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전에서 멀티히트를 때렸다. 올시즌 메이저리그(MLB) 데뷔 후 두 번째다.

이날 김하성은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2021 MLB 피츠버그와의 원정경기에 7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첫 두 타석에서 전부 안타를 때려내며 일찌감치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김하성은 2회초 2사 1루에서 피츠버그 좌완 선발 타일러 앤더슨을 상대했다. 앤더슨의 투구에 1볼 2스트라이크까지 몰렸다. 하지만 침착하게 가운데로 몰린 몸쪽 직구를 잡아당겨 안타를 기록했다.

김하성은 5회초 두 번째 타석에서도 안타를 터뜨렸다. 다시 앤더슨을 만난 그는 2회초와 마찬가지로 1볼 2스트라이크 상황까지 밀렸다. 이번에도 그는 앤더슨의 낮은 컷패스트볼을 받아쳐 좌전 안타를 성공했다. 김하성은 7회초에 선두 타자로 나선 바뀐 투수 듀안 언더우드를 상대했지만 아쉽게 삼진으로 물러났다.

한편 이날 샌디에이고는 선발 투수 조 머스그로브가 4이닝 1실점으로 비교적 호투했다. 하지만 이후 불펜이 난조를 보이며 8회에만 3실점해 1-5로 패했다. 이날 3타수 1안타를 기록한 김하성은 시즌 타율을 0.226로 끌어올렸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그 날의 소식을 열심히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0상승 52.115:33 05/10
  • 코스닥 : 992.80상승 14.515:33 05/10
  • 원달러 : 1113.80하락 7.515:33 05/10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5:33 05/10
  • 금 : 65.90하락 1.2715:33 05/10
  • [머니S포토] 이달의 소녀 '2021 해외문화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 국민 앞 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무소속 홍준표 "국민의힘 복당할 것…정권교체 밀알되겠다"
  • [머니S포토] 민주당, 文 대통령 4주년 특별연설 시청
  • [머니S포토] 이달의 소녀 '2021 해외문화 홍보대사 됐어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