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TV 진행자, 방송 중 눈 찢으며 동양인 비하… 인종차별 뭇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탈리아 지상파 채널 '카날5'의 시사 풍자 프로그램 '스트리샤 라 노티치아'에서 방송 진행자들이 인종차별적 언행을 해 논란이 일었다. /사진=다이어트 프라다 인스타그램 캡처
이탈리아 지상파 채널 '카날5'의 시사 풍자 프로그램 '스트리샤 라 노티치아'에서 방송 진행자들이 인종차별적 언행을 해 논란이 일었다. /사진=다이어트 프라다 인스타그램 캡처
이탈리아의 TV 프로그램 진행자가 방송 중 동양인을 비하하는 언행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15일(현지시각) AP통신, 현지 매체 등에 따르면 스위스 이탈리아 지상파 채널 '카날5'(Canal5)에서 지난 13일 방송된 시사 풍자 프로그램 '스트리샤 라 노티치아' 진행자 게리 스코티와 미셸 훈지커가 이탈리아 현지 공영방송 라이(RAI)의 중국 베이징 지국을 소개하는 과정에서 양쪽 눈을 찢으며 'RAI'를 'LAI'로 어설프게 발음했다.

혀를 떨어 소리를 내는 'R' 발음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동양인을 흉내 낸 것으로 그동안 봐 온 전형적인 동양인 비하 형태다.

당시 이 프로그램은 400만명이 넘는 사람들이 시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장면은 패션업계 내부 고발 인스타그램 계정으로 알려진 '다이어트 프라다'(Diet Prada) 등을 통해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피지며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불쾌하다", "창피하다" 등 비판적 반응을 쏟아냈다.

인종차별적 언행을 한 방송 진행자 미셸 훈지커가 공개 사과를 했다. /사진=미셸 훈지커 인스타그램
인종차별적 언행을 한 방송 진행자 미셸 훈지커가 공개 사과를 했다. /사진=미셸 훈지커 인스타그램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여성 진행자인 미셸 훈지커는 14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의 사과 영상을 공개했다.

훈지커는 "내가 누군가에게 상처를 줬다면 매우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사람들이 자신의 권리에 민감한 시점임을 깨닫는다. 이를 고려하지 못한 것은 제 불찰"이라고 사과했다.

하지만 이 같은 해명에도 네티즌들의 반응은 냉담하다. "무엇이 잘못됐는지 알고 사과하는가"라거나 "진심으로 사과하는 태도가 아니다", "단지 실수였던 것으로 치부하지 말라" 등의 댓글이 달렸다.
 

박혜원
박혜원 sunon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정치팀 박혜원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