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위원회 신설… 친환경사업 강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GS건설은 15일 이사회를 열고 기존의 ‘지속가능경영위원회’를 ‘ESG 위원회’로 확대 개편해 운영하기로 했다. /사진제공=GS건설
GS건설은 15일 이사회를 열고 기존의 ‘지속가능경영위원회’를 ‘ESG 위원회’로 확대 개편해 운영하기로 했다. /사진제공=GS건설
GS건설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위원회를 설립해 ESG 경영을 강화한다.

GS건설은 15일 이사회를 열고 기존의 ‘지속가능경영위원회’를 ‘ESG 위원회’로 확대 개편해 운영하기로 했다. ESG 위원회 신설을 승인했다.

위원회는 GS건설의 사외이사 4인 전원을 포함한 5인의 이사로 구성된다. 위원장은 이희국 사외이사(전 LG그룹 기술협의회 의장 사장)가 맡게 된다.

GS건설은 지난해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이 발표한 '2020년 상장기업 ESG 평가등급'에서 통합등급 'A(우수)'를 획득했다. 지난해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DJSI) 아·태(Asia Pacific) 지수에 11년 연속 편입, 대외적으로 ESG 경영의 모범 실천기업임을 증명했다.

글로벌 수처리업체 GS이니마를 비롯해 모듈러사업, 2차 전지 배터리 재활용사업, 해외 태양광 지분 투자형사업,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조성사업 등 미래사업 대부분이 친환경 사업에 집중돼 있다.

GS건설의 자회사이자 세계적인 수처리업체 GS이니마는 지난해 말 중동 오만에서 예상 매출 2조3310억원 규모의 초대형 해수담수화사업을 수주해 경쟁력을 확인했다. 이 프로젝트는 고정가격으로 공공부문에 담수를 판매하는 운영사업이다.

GS건설은 GS이니마와 함께 세계 수처리 선진시장인 싱가포르에서 세계 최초로 개발한 ‘해수담수화 신재생에너지 혁신기술’을 상용화하기 위한 공동연구를 시작한 바 있다. 그리고 지난 7월 수처리 기술을 바탕으로 부산시가 추진하는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조성사업에 참여키로 해 시너지를 강화하고 있다.

친환경 선진 공법인 모듈러사업도 본격화했다. 2020년 유럽의 선진 모듈러업체 단우드와 엘리먼츠를 인수, 충북 음성에 모듈러의 일환인 프리캐스트 콘크리트(PC) 자동화 생산공장을 건설 중에 있다. 모듈러 공법과 같은 탈현장 건설(Offsite Construction) 방식은 건설 폐기물과 배출 가스를 기존 공법 대비 절반 줄일 수 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