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영 6억5천에 KGC행·김해란 흥국생명 복귀(종합)

FA 12명 중 9명 계약…3명 미계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GC인삼공사 제공) © 뉴스1
(KGC인삼공사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여자배구 자유계약선수(FA) 시장이 막을 내렸다.

2021년 V리그 여자부 자유계약선수(FA) 시장은 15일 오후 6시 마무리됐다. 한국배구연맹(KOVO)이 홈페이지에 올린 공시에 따르면 FA 자격 선수 12명 중 9명이 계약을 완료했고 3명은 미계약 상태다.

FA시장 최대어로 꼽힌 이소영만 이적했고 나머지 8명의 FA는 원소속팀과 재계약을 맺었다.

이소영은 연봉 4억5000만원과 옵션 2억원 등 총액 6억5000만원에 KGC인삼공사 유니폼을 입게 됐다.

강소휘(총액 5억원), 한수지(총액 3억원), 김유리(총액 1억7000만원), 한다혜(총액 1억2000만원) 등은 GS칼텍스에 잔류했다.

김미연은 총액 1억6000만원에, 박상미는 총액 9000만원에 원소속팀인 흥국생명에 남았다. 2019-20시즌 후 은퇴를 선언했던 김해란은 흥국생명에 복귀, 연봉 1억원에 계약했다.

최은지(총액 8000만원)와 노란(총액 1억원) 등은 KGC인상공사 유니폼을 계속 입는다.

한편 하혜진, 한지현, 김세영 등은 소속팀을 찾지 못하고 미계약 상태로 남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76.19상승 12.3118:01 06/23
  • 코스닥 : 1016.46상승 4.918:01 06/23
  • 원달러 : 1137.70상승 5.818:01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8:01 06/23
  • 금 : 72.52상승 0.7318:01 06/23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