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몬테크리스토' 이다해 "지금부터 각자도생" 선언…최여진 분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미스 몬테크리스토' 캡처 © 뉴스1
KBS 2TV '미스 몬테크리스토'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미스 몬테크리스토' 이다해가 최여진에게 선을 그었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서 황가흔(전 고은조, 이소연 분)은 동대문여신으로 주세린(이다해 분)에게 메시지를 보내 오하라(최여진 분)의 시녀 노릇을 그만하라고 주문했다.

동대문여신에게 꽉 잡힌 주세린은 오하라를 찾아가 "나 함부로 대하지 마"라고 밝혔다. 이어 "막 대하지 마라. 나 이제 네가 시킨 거 절대 안 해"라고 덧붙였다. 그래서 은조 드레스랑 똑같이 옷을 만들었다고 하자, 이때 차보미(이혜란 분)가 등장해 의문을 품었다.

차보미는 둘에게 "그게 무슨 소리야! 은조가 이런 드레스를 언제 입었는데"라며 추궁했다. 대답하는 두 친구의 말이 달랐다. 황가흔이 나타나 "캐릭터에 맞게 잘 만들었던데 무슨 문제 있냐"라며 말을 돌렸다. 그는 속으로 "보미야, 의심하지 마. 캐내려고 하지도 마. 나 아빠처럼 보미 너 잃고 싶지 않아"라고 생각했다.

이후 오하라와 주세린은 크게 다퉜다. 오하라는 이제 어떡할 거냐며 입조심 하라고 경고했다. 그러자 주세린은 "나 더이상 너 시녀 안 한다고 했지"라며 "지금 이 순간부터 각자도생이야. 너 손에 피 안 묻히려고 나 이용하지 마"라고 경고한 뒤 자리를 떴다.

오하라는 기가 막힌 표정을 지으며 "저게 진짜. 도대체 뭘 믿고 저렇게 까부는 거야?"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2.11하락 39.5523:59 05/13
  • 코스닥 : 951.77하락 15.3323:59 05/13
  • 원달러 : 1129.30상승 4.623:59 05/13
  • 두바이유 : 67.05하락 2.2723:59 05/13
  • 금 : 66.56상승 1.0223:59 05/13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국민의힘 지도부 예방
  • [머니S포토]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국회 찾아 박병석 의장 예방
  • [머니S포토] 상임고문들 만난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