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조기강판…명예회복 실패한 두산 유희관, 더 좁아진 입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두산 유희관. © 뉴스1
두산 유희관. © 뉴스1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유희관(두산 베어스)이 시즌 두 번째 등판에서도 반등에 실패했다.

유희관은 15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KBO리그 KT 위즈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2이닝 3실점을 기록한 뒤 3회초 시작과 함께 홍건희로 교체됐다.

시즌 첫 등판이었던 지난 9일 한화 이글스전에서 4⅔이닝 동안 6실점으로 부진하며 패전을 떠안았던 유희관은 KT를 상대로 명예회복을 노렸지만 실패하고 말았다.

지난 시즌 종료 후 프리에이전트(FA) 자격을 취득한 유희관은 원소속팀 두산과 지지부진한 협상끝에 2월 중순에야 계약서에 도장을 찍었다. 계약 기간 1년에 총액 최대 10억원(연봉 3억원·옵션 7억원)의 조건이었다. 만족스럽지 않은 계약을 체결한 유희관으로선 실력으로 몸값을 높이는 수 밖에 없었다.

선발 로테이션의 한 축을 맡아 명예회복의 기회를 잡았지만 상황은 유희관의 뜻대로 흘러가지 않았다.

9일 한화전 부진 이후 김태형 두산 감독이 "지금 (유)희관이를 평가하긴 어렵다. 더 지켜보겠다"면서 신뢰를 드러냈지만 유희관은 두 번째 경기에서도 김 감독의 믿음에 보답하지 못했다.

1회부터 두산 타선이 선제 3득점에 성공하며 유희관의 어깨를 가볍게 해줬지만 유희관은 2회 KT 타선에 집중타를 얻어맞고 3실점해 순식간에 동점을 허용하고 말았다.

경기를 잡아야 하는 사령탑 입장에선 매 이닝 불안한 모습을 보이는 유희관을 계속 믿고 마운드에 올릴 수 없었다. 결국 벤치는 2회말 종료와 함께 빠른 교체 결단을 내렸고 유희관의 시즌 두 번째 등판도 씁쓸하게 막을 내렸다.

두산 2군에서는 유망주 곽빈이 1군 복귀를 위한 담금질에 한창이다. 김 감독은 5월부터 곽빈을 선발 투수로 활용할 계획이 있음을 밝혔다. 지금으로선 유희관과 배턴 터치를 할 가능성이 높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8:03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8:03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8:03 05/18
  • 두바이유 : 68.71하락 0.7518:03 05/18
  • 금 : 67.17상승 1.9118:03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