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아스날 등, 유로파리그 4강행… EPL강세 이어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에딘손 카바니(왼쪽에서 두 번째)가 16일 오전(한국시각) 홈에서 열린 그라나다와의 유로파리그 8강 2차전에서 선제골을 기록한 뒤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로이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에딘손 카바니(왼쪽에서 두 번째)가 16일 오전(한국시각) 홈에서 열린 그라나다와의 유로파리그 8강 2차전에서 선제골을 기록한 뒤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로이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클럽들의 강세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이어 유로파리그에서도 이어졌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아스날은 16일 오전(한국시각)에 열린 유로파리그 8강 2차전에서 나란히 승리하며 4강에 진출했다. 맨유는 홈에서 열린 그라나다와의 경기에서 전후반 각각 1골씩을 기록하며 2-0으로 승리했다. 1차전 원정에서 2-0으로 승리한 맨유는 이로써 합계 2승으로 4강에 올랐다.

맨유는 전반 6분만에 에딘손 카바니가 선제골을 기록하며 기선을 제압했다. 이어 후반 경기 막판 바레호의 자책골을 묶어 2-0으로 승리했다.

지난 주 홈에서 열린 1차전에서 1-1 무승부에 그쳤던 아스날은 슬라비아 프라하와의 원정경기에서 무려 4-0의 대승을 거뒀다. 아스날은 전반 18분과 21분 페페와 라카제트가 연속을 기록한데 이어 24분에도 사카가 추가골을 기록하며 전반을 3-0으로 리드했다. 기세가 오른 아스날은 후반 32분 라카제트가 또 1골을 만회해 대승을 마무리했다.

이밖에 AS로마는 홈에서 아약스를 상대로 1-1 무승부를 기록했지만 1차전 2-1 승리를 바탕으로 4강행을 확정했다. 같은 시간 비야레알은 디나모 자그레브를 홈으로 불러들여 2-1로 승리했다. 1차전 원정에서 1-0으로 승리한 비야레알은 합계 2승으로 준결승에 진출했다.

4강 대진은 맨유 대 AS로마, 비야레알 대 아스날간의 대결로 압축됐다. EPL 소속팀이 2팀이 포함됐고 이탈리아 세리에A(로마),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비야레알) 소속팀이 각각 1팀씩 포함됐다.

앞서 EPL은 첼시와 맨체스터 시티가 챔피언스리그 4강에 진출하며 강세를 보인 바 있다. 여기에 유로파리그 4강 진출팀에도 2팀을 올려 올시즌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차상엽
차상엽 torwart@mt.co.kr  | twitter facebook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