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돈 어디로?"… 서예지, '비행기표 먹튀' 의혹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페인 유학시절 비행기표 값을 '먹튀' 했다는 폭로가 등장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바나나이슈’ 캡처
스페인 유학시절 비행기표 값을 '먹튀' 했다는 폭로가 등장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바나나이슈’ 캡처

배우 서예지를 향한 각종 의혹들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그가 스페인 유학시절 비행기표 값을 ‘먹튀’했다는 폭로가 등장했다. 유튜브 채널 ‘바나나 이슈’는 최근 서예지의 스페인 유학 시절 지인이었다고 소개한 A씨라고 주장하는 이가 나와 서예지로부터 평소 무시를 당했고 자신의 돈으로 비행기표를 사서 돈을 돌려받지 못했다고 했다.

영상에 따르면 A씨는 자신이 서예지와 같은 교회에 다녔다고 주장하며 “많이 도와주고 필요하다는 걸 다 갖다줬는데 하녀 대하듯이 하더라”고 폭로했다.

A씨는 또 “서예지가 ‘한국에선 친구끼리 통장 비밀번호도 알려준다’고 해서 (비밀번호를)알려줬더니, 그 돈으로 바로셀로나 가는 비행기 표를 끊어놓고 돈을 안 돌려줬다. 그래서 연락했더니 ‘넌 한국에서 나를 쳐다도 못 본다’는 식으로 무시해서 어이가 없었다”고도 주장했다.

A 씨는 서예지의 학력 위조에 대해 ‘마드리드 콤플루텐세 대학교에 합격했다’는 서예지의 주장 역시 거짓말이라고 반박하면서 “그 당시에 마드리드에 있던 한인들은 서예지가 대학 합격도 안 했다는 사실을 다 안다”고 재차 강조하며 반박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2015년 10월 한 누리꾼이 댓글로 서예지의 스페인의 유학 시절에 대한 글을 적었는데 A 씨의 주장과 비슷해 주목받고 있다.

해당 누리꾼은 “서예지가 한인 교회에 다니면서 친구들을 이간질하며 돈 빌리고는 갚지 않았고 어장관리를 하기도 했다”며 “2010년부터 2012년까지 유학을 했는데 방송에서는 스페인어가 유창한 것처럼 언론플레이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