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김정현 패러디 인기… “교수한테 딱딱” “스킨십 노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예지와 김정현이 주고받았던 문자 메시지 패러디가 대학생들 사이에서 인기를 모으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서예지와 김정현이 주고받았던 문자 메시지 패러디가 대학생들 사이에서 인기를 모으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대학생들 사이에서 서예지와 김정현이 주고받았던 문자 메시지 패러디가 인기를 모으고 있다. 대학교 익명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는 지난 14일 한 대학생이 ‘난 국민대 서예지다’라는 제목으로 “전공책과 스킨십 노노, 공부 노노”라고 올렸다.

해당 게시물에는 “국딱딱”, “오늘 전공 책표지에 인사도 안 했고요. 교수님한테 완전 딱딱. 부모님한테 다시 한 번 장학금 안 된다고 못 박았어요”, “교수랑 얘기해서 학점 잘 고치고”, “오늘 과제 나왔는데 전면 수정해야 할 듯” 등의 댓글이 이어졌다.
대학생 익명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 올라온 게시글과 댓글이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캡처
대학생 익명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 올라온 게시글과 댓글이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이는 시험기간을 맞은 대학생들이 12일 디스패치가 보도한 서예지와 김정현의 문자 메시지 내용을 패러디한 것으로 보인다. 보도에 따르면 서예지는 김정현이 MBC ‘시간’ 촬영 당시 “김딱딱씨. 스킨십 다 빼시고요”, “오늘은 왜 어떻게 했는지 말 안 해?”, “딱딱하게 해 뭐든”, “스킨십 노노”, “로맨스 없게 스킨십 없게 잘 바꿔서 가기” 등의 메시지를 보내 김정현을 조종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이에 김정현은 “오늘 여자 스태프에게 인사도 안했고요. 다른 사람한테 완전 딱딱”, “감독한테 다시 한 번 로맨스 안 된다고 못 박았어요”, “너만 만질 수 있어 내 손은”, “여자들이랑 눈도 안 마주쳤고요”라고 답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서예지 측은 지난 13일 ‘김정현 조종설’에 대해 “한 배우가 어떠한 의지를 가지지 않고 연기와 촬영을 진행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면서 “연인 사이인 배우들 간 흔히 있는 애정싸움”이라고 했다.

김정현은 하루 뒤인 14일 자필 사과문을 통해 “개인적 문제로 불미스러운 일을 자초했다”면서 “아무런 변명의 여지 없이 사죄드린다”고 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5:32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5:32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5:32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15:32 05/07
  • 금 : 67.17하락 0.5915:32 05/07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