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글로벌, 러시아 코로나 백신 '스푸트니크' 생산… '월 1억 도즈' 규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휴온스글로벌은 러시아 국부펀드(RDIF)와 러시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 생산을 위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휴온스글로벌
휴온스글로벌은 러시아 국부펀드(RDIF)와 러시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 생산을 위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휴온스글로벌
휴온스글로벌은 러시아 국부펀드(RDIF)와 러시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 생산을 위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앞서 휴온스글로벌은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 휴메딕스, 보란파마가 참여한 컨소시엄을 만들었다. 컨소시엄이 이번 RDIF와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에 따라 컨소시엄은 백신 생산에 대한 기술 이전을 받아 오는 8월 시생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후 컨소시엄을 통해 RDIF가 요청한 물량에 유연하게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휴온스글로벌은 각 사의 역량을 동원해 월 1억 도즈(1도즈는 1회 접종분) 이상 생산할 수 있는 시설을 구축할 방침이다.

러시아에서 개발한 스푸트니크V는 지난해 8월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예방 백신으로 승인을 받은 백신이다. 임상 3상 결과 예방효과가 91.6%에 달하다는 결과가 지난 2월 세계적인 의학 학술지 '랜싯'에 실리기도 했다.

현재 스푸트니크V 사용을 승인한 국가는 러시아, 아랍에미리트(UAE), 이란, 아르헨티나, 알제리, 헝가리 등 전 세계 60여개국이다. 유럽연합(EU) 의약품 평가 기구인 유럽의약품청(EMA)도 이달 초부터 심사에 들어갔다.

휴온스글로벌 관계자는 "구체적인 물량은 비밀유지 조항으로 밝힐 수 없지만 RDIF측 요청 물량에 대응하기 위해 4개사가 컨소시엄 구성에 합의했다"며 "컨소시엄을 통해 생산되는 백신은 스푸트니크V 사용을 승인한 전세계 60여개국에 공급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