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4차 유행 고비 직면… 코로나는 코리아 이길 수 없어"(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분기별로 계약된 백신 물량은 도입 시기를 조기에 확정하는 한편, 상반기에 최대한 많은 물량을 확보하려는 노력을 병행하고 있다"며 "성과가 조금씩 구체화되고 있으며 11월 집단면역 목표는 반드시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했다. 이날 그는 "최근 백신접종 속도와 함께 수급 불안과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지만 접종은 점차 속도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주 71개였던 예방접종센터가 어제 175개로 대폭 늘어나면서 하루 4만여명이던 접종자가 어제는 9만명을 넘어서기 시작했다"며 "정부는 이번 달까지 전국의 모든 시·군·구에 한 곳 이상 접종센터를 열어 300만명 이상의 국민들께서 1차 접종을 마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정 총리는 "백신 수급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여러 부처가 한몸이 돼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안전성은 확실히 짚고 넘어가겠다. 최근 혈전 논란이 불거진 얀센 백신은 각국의 검토 결과와 전문가 의견을 참고해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접종 계획을 마련하겠다. 정부를 믿고 일상 회복을 앞당길 백신 접종에 적극 동참해 주실 것을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설명했다.

"4차 유행의 고비에 직면해 있다"고 말한 정 총리는 "일부 전문가들은 이제껏 경험한 어떤 유행보다 더 길고 더 고통스러울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기도 하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민생이 희생되더라도 기계적으로 거리두기 단계를 높이고 일률적으로 영업시간을 단축해가면서 확산세 차단에 나설 수도 있을 것"이라면서도 "지금은 되살아나기 시작한 경제 회복의 불씨를 어떻게든 살리고 민생의 고통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역전략을 우선 실천해야 한다"며 거리두기 상향에 신중한 입장을 표했다.

이어 "국민들께서 하루하루 확진자 숫자에 좌절하거나 방심하지 않고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충실히 지켜주신다면 4차 유행을 충분히 막아낼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며 "K-방역의 저력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는 우리 삶의 많은 것을 바꿔놓았지만 끝내 바꾸지 못한 것이 있다"면서 "위기 속에서 더욱 강해지는 대한민국의 저력, 어려움이 닥칠수록 더 단단하게 뭉치는 우리 국민의 단합된 힘, 나보다 더 어려운 이웃을 배려하면서 함께 위기를 이겨내는 연대와 협력의 DNA가 바로 그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코로나는 결코 코리아를 이길 수 없다. 정부는 이 치열한 전쟁에서 마침내 승리하는 그 날이 하루속히 다가오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면서 "국민들께서도 이 희망의 여정에 한마음 한뜻으로 변함없이 함께해달라"고 당부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