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금했는데 벽돌이 왔네" 황보라, 중고거래 사기 당한 사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보라의 중고거래 사기 사연이 주목받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황보라의 중고거래 사기 사연이 주목받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배우 황보라가 중고거래에서 사기를 당한 경험을 고백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 Joy ‘썰바이벌’에서 황보라는 자신이 중고거래 마니아라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황보라는 “중고거래 마니아다. 옥수동 다있소다”라며 “아이디도 포스 있게 지어줘야 한다. 동네에서 한 가닥 한다는 느낌으로”라고 중고거래 팁에 대해 조언했다.

황보라는 “공기청정기를 3만원에 내놨는데 사람들이 전원까지 켜보는 걸 나는 처음이라 몰랐다. 전원 케이블 사는데 1만원, 기다리게 한 게 미안해서 1만원을 깎아 결국 1만원에 팔았다. 미안해서. 첫 거래 때 그랬다. 이제 고수가 됐다”고 말했다.

황보라는 “카메라인 줄 알고 입금했는데 받아보니 안에 벽돌이 있는 거다”라며 사기당한 경험도 털어놨다. 박나래는 “그거 진짜 유명한 얘기 아니냐”며 놀랐다. 황보라는 “송파경찰서까지 갔다”고 당시를 회상하며 분노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