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국산 2호' 코로나치료제 재도전… 식약처 임상3상 승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종근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나파벨탄 관련,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중증의 고위험군 환자를 대상으로한 임상3상 계획을 승인받았다고 15일 밝혔다. /사진=종근당
종근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나파벨탄 관련,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중증의 고위험군 환자를 대상으로한 임상3상 계획을 승인받았다고 15일 밝혔다. /사진=종근당
종근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나파벨탄 관련,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중증의 고위험군 환자를 대상으로한 임상3상 계획을 승인받았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임상3상은 중증의 고위험군 환자 약 6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국내에선 서울대병원 등 10여곳 이상의 기관에서 진행한다. 유럽·브라질·러시아·인도 등에서 글로벌 임상도 추진한다.

종근당은 앞서 임상2상 데이터를 식약처에 제출해 조건부허가를 신청했지만 전문가 자문단이 나파벨탄에 코로나19 치료 효능·효과를 더하려면 추가 임상이 필요하다며 거절했다. 당시 자문단은 "1차 유효성 평가지표인 '임상적 개선까지의 시간'에 대해 시험군과 대조군이 차이를 나타내지 않아 유효성을 입증하지 못했다"며 "임상 디자인이 공개 임상시험으로서 객관성과 신뢰성이 제한적이라는 점도 고려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종근당은 품목허가를 위해 추가 임상연구와 데이터가 필요하다고 판단, 임상3상에 나선 것이다.

회사 측은 나파벨탄이 변이 코로나 바이러스에도 치료효과가 나타나 확산에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최근 파스퇴르연구소도 나파모스타트 기전상 바이러스의 변이와 무관하게 동등한 수준의 치료효과를 나타낸다고 연구를 통해 발표한 바 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2.66상승 13.9210:23 05/07
  • 코스닥 : 979.20상승 9.2110:23 05/07
  • 원달러 : 1122.30하락 3.510:23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10:23 05/07
  • 금 : 67.17하락 0.5910:23 05/07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