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언과 문자 폭탄 시달린 택배기사들… "고덕아파트 문앞 배송 재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국택배노동조합 관계자들이 지난 14일 단지 내 택배차량 진입이 제한된 서울 강동구 고덕동에 위치한 5000세대 규모 아파트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택배 개별배송 중단을 선언하고 있다./사진=뉴스1 박지혜 기자
전국택배노동조합 관계자들이 지난 14일 단지 내 택배차량 진입이 제한된 서울 강동구 고덕동에 위치한 5000세대 규모 아파트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택배 개별배송 중단을 선언하고 있다./사진=뉴스1 박지혜 기자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이 서울 강동구 고덕동 한 아파트에 '세대별 배송'을 중단 선언 이틀 만에 이를 철회할 전망이다.

택배노조는 16일 오후 지하철 5호선 상일동역 1번 출구 앞에서 "아파트 '단지 앞 배송'을 일시 중단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라고 공지했다.

택배기사들이 일부 입주민들로부터 폭언을 듣는 등 추가 피해가 이어지자 강경 투쟁에 부담이 있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전날 한 택배기사 A씨는 "주민들로부터 협박성 문자메시지와 전화를 받는데 많이 힘들었다"며 "앞으로도 계속 마주쳐야 할 주민들인데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그는 "앞으로도 계속 마주쳐야 할 주민들인데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했다. 택배노조 행동에 동참하던 A씨는 결국 손수레를 이용해 문 앞 배달을 다시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택배노조는 지난 14일부터 고덕동 아파트에 세대별 배송 중단을 선언했다. 공원형 아파트로 설계된 터라 아파트주민들이 안전상의 이유로 지난 1일부터 단지 내 지상도로로 차가 다니지 못하도록 전면 통제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택배기사들이 단지 안에서는 손수레를 이용해 배송하거나 사비로 저상탑차로 바꿔야만 하는 상황에 처하게 되면서 아파트입주민과 갈등이 심화됐다.

노조 측은 "행동에 동참했던 기사들이 주민들로부터 문자메시지 폭탄을 받고 어마어마하게 시달렸다"며 "정신적으로 공황 상태인 분도 있어서 이들을 보호한다는 취지"라고 했다. 다만 "다른 방식으로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9.71하락 49.5910:40 05/11
  • 코스닥 : 977.94하락 14.8610:40 05/11
  • 원달러 : 1118.90상승 5.110:40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0:40 05/11
  • 금 : 66.74상승 0.8410:40 05/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코스피 상장한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
  • [머니S포토] 광화문포럼, 목 축이는 정세균 전 총리
  • [머니S포토] 이달의 소녀 '장관님과 함께 하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김기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