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되 돼' 맞춤법 지적에 분노한 창모… "X소리좀 하지 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창모가 맞춤법 지적에 격하게 반응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창모가 맞춤법 지적에 격하게 반응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래퍼 창모가 맞춤법 지적에 분노했다.

지난 15일 창모는 인스타그램에 "내일 (고등래퍼) 이승훈의 세미파이널 기대해"라며 "시청률 올리려고 하는 게 아니라 이미 본 나조차도 기대되서"라고 올렸다. 이후 일부 누리꾼들이 창모가 글에 "돼"대신 "되"를 썼다며 맞춤법을 틀렸다고 지적했다.

누리꾼들의 맞춤법 지적에 창모는 언짢아했다. 그는 "되 돼 의미만 전달하면 된 건데 대체 그게 왜?"라며 "그만 좀 해 한 글자 보지 말고 내 메시지를 보라"고 남겼다.

이어 "나중에 돼가 되가 되고 되가 돼가 돼는 그런 변화가 올 수도 있다. 제발 그만 좀 해"라고 적었다.

창모는 "논쟁하고 싶지 않으니까 내가 맞춤법 못 맞추면 팔로우 끊어라"라며 "이런 거에 득달같이 달려드는 애들 보면 XX 어이없는데 XX 사소해서 더 화남"이라고 썼다.

이어 "확실하게 말하자면 연예인들 보곤 이거 참으라 해"라며 "난 아냐 난 음악하고 돈만 많은 시민이니까 감정 낭비 신경 써라. 이런 X소리좀 하지 마"고 거칠게 반응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11하락 39.5518:03 05/13
  • 코스닥 : 951.77하락 15.3318:03 05/13
  • 원달러 : 1129.30상승 4.618:03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8:03 05/13
  • 금 : 66.56상승 1.0218:03 05/13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국민의힘 지도부 예방
  • [머니S포토]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국회 찾아 박병석 의장 예방
  • [머니S포토] 상임고문들 만난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