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석웅 전남도교육감 "세월호 아픔 반복되지 않는 사회 만들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석웅 교육감은 16일 목포신항에서 열린 '세월호참사 7주기 기억 및 다짐행사'에 참석, 연대사를 통해 "세월호의 슬픔을 기억하는 것에서부터 우리가 원하는 정의사회는 시작돼야 한다"고 강조했다./뉴스1
장석웅 교육감은 16일 목포신항에서 열린 '세월호참사 7주기 기억 및 다짐행사'에 참석, 연대사를 통해 "세월호의 슬픔을 기억하는 것에서부터 우리가 원하는 정의사회는 시작돼야 한다"고 강조했다./뉴스1
전라남도교육청이 세월호참사 7주기인 16일 '기억을 통한 정의사회 구현'을 강조했다.

전남도교육청을 비롯한 산하 전 기관 교직원과 일선학교 학생들은 이날 오전 10시 자리에서 일어나 세월호 침몰로 희생당한 304명의 영령을 추모하는 묵념을 올렸다.

또 교직원과 학생, 학부모가 사이버상에서 추모를 할 수 있도록 기관(학교)별 홈페이지에 4·16재단과 연계된 배너를 탑재했으며, 각급 학교에 다양한 교육자료를 배포했다.

도교육청은 지난 12일부터 오는 23일까지를 '세월호참사 7주기 추모기간'으로 지정·운영하며 청사 외벽에 대형 현수막을 내걸고, 청사 잔디밭에 416개의 노란 바람개비를 설치하는 등 추모 분위기를 이어가고 있다.

장석웅 교육감은 목포신항에서 열린 '세월호참사 7주기 기억 및 다짐행사'에 참석, 연대사를 통해 "세월호의 슬픔을 기억하는 것에서부터 우리가 원하는 정의사회는 시작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어느새 7년 전 그날의 아픔을 잊고 산다. 아직 밝혀내야 할 진실이 많고 아이들의 울음과 외침이 끊이지 않고 있음에도 애써 외면한다"고 지적한 뒤 "이제 다시 기억을 살려내고 언제까지라도 이어가야 한다"고 피력했다.

특히 "세월호 이전과 다른 사회, 다시는 이런 아픔이 반복되지 않은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며 "그것은 바로 정의로운 사회, 사람이 중심인 따뜻한 사회이며, 그 첫걸음은 기억이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한편 이기봉 부교육감도 이날 진도 팽목항에서 열린 추모식에 참석해 유가족의 아픔을 위로하고 '기억의 숲'을 방문, 추념의 시간을 가졌다.
 

목포=홍기철
목포=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