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변 서울 용산 산호아파트… 최고 35층으로 '재건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용산구 산호아파트 재건축사업 조감도. /사진제공=서울시
서울 용산구 산호아파트 재건축사업 조감도. /사진제공=서울시
원효대교 강북쪽 시작점 한강변에 소재한 서울 용산구 산호아파트 재건축사업이 서울시 건축위원회를 통과했다.

서울시는 지난 15일 제6차 건축위원회를 개최해 용산구 원효로4가 118-16번지 일대 용산구 산호아파트 재건축사업 특별건축구역 건축계획안을 통과시켰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심의를 통과한 계획안은 지하 3층, 지상 35층 규모로 공동주택 647가구(임대 73가구, 분양 574가구)와 부대 복리시설(2273.22㎡), 근린생활시설(3735.89㎡)로 구성됐다.

이 지역은 원효대교 북서 측 한강 변에 위치해 강변북로와 인접하고 한강으로의 접근성이 우수하다. 반경 2㎞ 이내 용산역과 마포역, 공덕역 등 편리한 교통시설이 밀집돼 있어 한강과 남산을 조망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용산국제업무지구도 근접해 있다.

시는 입지적 특수성을 감안해 조화롭고 창의적인 건축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서울시 공공건축가를 투입한다. 사업부지는 특별건축구역으로 추진된다.

특별건축구역을 통해 기존에 획일화된 한강변 공동주택 디자인과 달리 넓은 통경축을 확보해 도심변과 조화를 이뤄 창의적인 건축이 되도록 계획했다.

시는 한강변 역사문화특화경관지구를 고려해 젼면부에는 저층(6층)과 옥상정원을 배치했다. 태양광 패널(BIPV)을 적용해 입면 특화와 친환경을 고려했고, 오픈발코니를 설치해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한다. 단지 외 지역 주민들도 쾌적한 한강 조망을 즐길 수 있도록 최상층에 공공커뮤니티시설(스카이북카페)도 설치한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앞으로도 한강 변은 특별건축구역 지정 등을 통해 조화롭고 창의적인 건축을 유도하겠다"며 "동시에 스피디한 주택공급으로 주택시장을 신속하게 안정화시켜 가겠다"고 말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4.52하락 18.818:01 05/17
  • 코스닥 : 962.50하락 4.2218:01 05/17
  • 원달러 : 1134.80상승 6.218:01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7
  • 금 : 65.26하락 1.318:01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