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오염수 방류하지 마" 일본 부총리 "희석했는데 뭐가 문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과 관련해 "(오염수를) 마실 수 있다"며 망언을 이어갔다. /사진=로이터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과 관련해 "(오염수를) 마실 수 있다"며 망언을 이어갔다. /사진=로이터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이 후쿠시마 제1원자력 발전소 오염수 방류와 관련해 "마실 수 있다"고 재차 발언하며 망언을 이어갔다.

아소 부총리는 지난 13일(한국시각)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결정하자 "마셔도 괜찮은 물이다. 중국이나 한국이 바다에 방출하고 있는 것과 같다"고 발언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지난 14일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마시고 나서 말해라. 해양은 일본의 쓰레기통이 아니다"라는 논평을 내놨다.

이런 중국의 반응에 대해 아소 부총리는 지난 15일 기자들과 만나 "그럼 태평양은 중국의 하수도냐"라며 비꼬았다. 이어 "'처리수'의 삼중수소 농도를 세계보건기구(WHO)가 정하는 식수 기준의 7분의1 수준까지 희석했다는 게 가장 중요하다. 마실 수 있는 거 아니냐. 평범한 이야기다"라고 맞받아쳤다.

논란이 커지자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실제로 마셔도 안전한지 과학적으로 입증된 것은 없다"고 한 발 물러섰다.
 

한은진
한은진 lizhan9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한은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0상승 52.118:03 05/10
  • 코스닥 : 992.80상승 14.518:03 05/10
  • 원달러 : 1113.80하락 7.518:03 05/10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3 05/10
  • 금 : 65.90하락 1.2718:03 05/10
  • [머니S포토] 이달의 소녀 '장관님과 함께 하트'
  • [머니S포토]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 국민 앞 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무소속 홍준표 "국민의힘 복당할 것…정권교체 밀알되겠다"
  • [머니S포토] 민주당, 文 대통령 4주년 특별연설 시청
  • [머니S포토] 이달의 소녀 '장관님과 함께 하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