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한미 등 매출 1조 이상 제약·바이오 기업들… 1Q 실적은?

증권가, 셀트리온 5000억 이상 매출·씨젠 2000억원대 영업이익 기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한·한미 등 매출 1조 이상 제약·바이오 기업들… 1Q 실적은?

유한양행과 셀트리온 등 매출 1조 규모 제약바이오 상위기업들의 올 1분기 실적이 양호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감기환자 감소는 여전히 걸림돌로 지적됐다.

16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연 매출 1조원 이상을 기록한 제약바이오 기업 대부분이 올 1분기 매출액,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업계 1위 셀트리온은 올 1분기에만 5000억원이 넘는 매출을 올릴 것으로 추정됐다. 전년 동기 대비 37.1%나 늘어난 수치다. 영업이익도 59.2% 증가한 1914억원이 예상됐다.

셀트리온은 올 2월 바이오시밀러 '유플라이마'의 유럽허가 획득과 3월 코로나19 치료제 '렉키로나주'에 대한 EMA(유럽의약품청) 사용 권고 의견을 받았다. 증권업계는 유플라이마 신규 매출이 지난해 4분기부터 반영되기 시작했으며 1분기 실적에도 큰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내다봤다.

유한양행에 대해서는 20% 성장한 3866억원의 매출과 1000% 이상 증가한 영업이익 기록을 기대했다. 베링거인겔하임과 길러어드로부터 수령한 기술수출 계약금이 전망치에 반영됐다. 1분기에만 140~150억원 대 기술료 수익 반영이 점쳐졌다.

분자진단키트 전문 기업 씨젠에 대한 전망도 좋았다. 씨젠은 3523억원의 매출과 2157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대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매출 3065억원, 영업이익 828억원이 예상됐다. 1~3공장의 풀가동 예상이 전체적인 실적 향상 기대감을 낳은 것으로 풀이된다.

GC녹십자, 한미약품, 대웅제약 등은 4~5% 성장이 점쳐졌다. GC녹십자는 5.2%(3239억원), 한미약품 4.1%(2999억원), 대웅제약 4.5%(2387억원, 별도기준)의 성장을 예상했다.
 

이상훈
이상훈 kjupres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제약바이오 담당 이상훈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23:59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23:59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23:59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23:59 05/14
  • 금 : 66.56상승 1.0223:59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